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청색기술
  2. 지속가능발전

정부, 코로나19 백신개발 등 감염병 연구에 2151억 투자

연세대 산학협력단,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 추진 책임기관 선정...올해 7월부터 10년간 2151억원 지원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되면서 백신 및 치료제 연구개발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치료제 개발을 위한 약물재창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DB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정부가 자체 백신 개발을 위해 대규모 연구 투자를 실시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4월 2일 신종감염병과 필수예방접종 백신 개발을 위해 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시험까지 연구단계 전주기에 걸쳐 10년 간 2151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을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 추진 책임기관으로 선정했다. 성백린 연세대학교 교수가 초대 사업단장으로 선임됐다. 백 단장은 범부처감염병대응연구개발추진위원회(질병관리본부), 국가백신 제품화기술지원사업(식품의약품안전처), 보건복지부 지정 백신개발센터인 면역백신기반기술개발센터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 백신글로벌산업화기반구축사업단(산업통상자원부)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NISI20200227_0000485345.j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 입자를 전자 현미경으로 확대한 모습. 입자 크기는 80~100㎚(나노미터). ㎚는 1000만㎝분의 1에 해당하는 크기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이번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은 지난 2018년도에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기획한 프로젝트로 올해 7월부터 향후 10년간 국비 2151억원을 투자하는 감염병 분야 대형 연구사업이다. 사업단은 결핵, A형간염, 수족구병 등 주요 감염병 극복을 위해 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시험 연계까지 백신 개발의 전주기에 걸쳐 연구개발을 추진한다.
 
복지부에 따르면, 해당 프로젝트는 백신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실용화를 위해 필요한 생산공정 연구, 임상시험 시료 생산 지원 등 국내 자체 개발에서 생산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추진된다. 현재 긴급 수행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개발 연구들의 성과를 이어받아 비임상·임상시험의 후속연구 지원 등 코로나19 백신 개발도 적극 지원한다.

 
한편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연세대 산학협력단을 중심으로 7월 전까지 사업단 운영체계 등을 신속히 구성·완료할 방침이다.
 
 

 

[입력 : 2020-04-02]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