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칼럼
  2. 건윤소의 TV를 켜라

어디서 봤더라? 2회

tvN 월화 드라마 <나빌레라>

글  건윤소 드라마 작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영화 <빌리 엘리어트>의 빌리처럼 드라마 <나빌레라>의 심덕출 할아버지와 이채록이 꿈을 향한 길 위의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무대 위에서 ‘나빌레라’, ‘나비처럼’ 아름답게 날아오를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사진=tvN

‘이룰 수 없는 꿈은 슬퍼요 나를 울려요...’
 
이 유행가 가사는 맞기도 하지만 틀리기도 하다.

tvN 월화 드라마 <나빌레라>를 보고 있으면 ‘이룰 수 없는 꿈’도 눈물 나게 슬프지만 ‘이룰 꿈이 없는’ 것과 ‘이룰 꿈이 무엇인지 모르는’ 것은 더 슬프고 눈물 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나이 일흔이 돼서야 발레리노의 꿈을 이루겠다고 고군분투하는 심덕출(박인환 분)과 발레리노로서의 탁월한 재능을 가지고도 꿈을 향해 달려갈 수 없는 환경에 처한 이채록(송강 분), 자신의 꿈같은 것은 안중에도 없고 오직 채록을 괴롭히는 것이 삶의 목표인 것처럼 보이는 양호범(김권 분). 이들의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칠순의 노인 심덕출과 스물셋 청년 이채록이 만났다. 할아버지와 손자? 아니다.
스승과 제자로 제대로 엮였다. 손자뻘의 이채록이 심덕출 할아버지의 발레 스승님이시다.

나이 칠순에 발레를 배우겠다고 막무가내로 달려드는 심덕출 할아버지를 채록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
 
‘그 나이에 발레는 무슨...?’ 채록은 질색을 하며 덕출을 밀어내려고 하지만
덕출은 채록의 매니저까지 도맡으며 진심을 다해 채록의 제자가 되려고 한다.
덕출은 두 다리로 오래 서 있기도 힘든 나이에 ‘발끝으로 선 발란스 자세로 10분 버티기 테스트’에 통과해 버리고 만다. 이는 채록이 덕출을 떼어내기 위해 낸 테스트였으나 덕출은 자나 깨나 앉으나 서나 기를 쓰고 연습한 결과, 이 ‘무모한 도전’을 향한 첫발을 내딛는 데 성공한 것이다.
 
반면 채록은 발레에 뛰어난 재능을 가졌지만 사연 많은 가정사로 내일을 꿈꿀 수 없는 상황이다. ‘아버지 이무영(조성하 분)의 살인’과 무언가 사연이 있어 보이는 고교 동창생 양호범의 괴롭힘을 견디며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간다. 이런 상황인데 무작정 발레를 배우고 싶다고 매달리는 덕출 할아버지가 반가울 리 없다. 그러나 자신이 낸 테스트에 통과한 이상 어쩔 수 없게 됐다.
 
“할아버지 뭐하시는 거예요? 어디 부러지고 싶어요? 매트나 가져오세요!"
......(중략)
“...나... 물 좀 마시고 오면 안 될까?"
 
덕출과 채록의 인연은 채록의 스승 기승주(김태훈 분)가 반강제로 맺어준 인연이다. 기승주는 파리 오페라 발레단 수석무용수 출신의 은퇴한 무용수다. 누군가를 가르치는 것에는 전혀 관심이 없었던 기승주를 사로잡은 것은 바로 채록의 발레리노로서의 탁월한 재능이었다. 그래서 무료 레슨을 자처했다. 그러나 현재 채록은 출소한 아버지 이무영 걱정으로 마음을 못 잡고 슬럼프에 빠져 있다.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느라 복학은 꿈도 못 꾸고 있다. 위태로워 보였다. 덕출 어르신을 채록의 제자 겸 매니저로 채록 옆에 딱 붙여 놓았다. 비로소 안심이 된다. 기승주의 예상은 적중했다.
 
연습실 청소는 기본, 덕출은 모닝콜로 혼자 사는 채록을 깨우고, 채록의 식성을 체크하고, 채록의 컨디션을 챙기며 채록 대신 중국집 배달 알바까지 뛴다.
 
“오토바이 타다가 사고라도 나면 사장님이 책임질 겁니까?
 나중에 크게 될 텐데 발레하는 애가 다치기라도 하면 어쩔려 그래요!"
 
덕출은 중국집 사장에게 호통을 치며 채록 대신 ‘철가방’을 들고 배달에 나선다.
덕출의 신속하고도 정확한 배달 솜씨에 채록과 중국집 사장은 깜짝 놀란다.
 
“솔직히 말해요. 할아버지 젊었을 때 운동한 거 맞죠?"(채록)
“나 공무원이었는데 우편배달부. 집배원!"(덕출)
 
50년 가까이 집배원으로 일해 온 덕출에게 배달 라이더쯤은 그야말로 ‘껌’이다. 평생 집배원으로 일하며 삼남매를 키우고 가정을 건사한 모범가장 심덕출의 꿈은 단하나. 어린 시절 우연히 본 ‘백조의 호수’ 속 발레리노처럼, 젊고 건강하고 아름답기까지 한 발레리노 채록처럼, 딱 한 번만이라도 무대 위에서 <백조의 호수> 주인공이 되어 나비처럼 날아오르는 발레리노가 돼 보는 것이다.
 
발레리노가 되고 싶다는 꿈을 평생 잊은 줄로만 알고 살아왔는데 그 모습을 우연히 연습 중인 채록에게서 보았다. 채록에게서 어린 시절의 자신을 본 것이다. 소년 덕출은 발레를 배우고 싶어 무용학원을 기웃거렸지만 창피해 하는 아버지 손에 강제로 끌려나오며 발레와의 인연은 끝이 났다. 그 시절엔 그게 당연했다.
 
어, 어디서 봤더라?
 
영화 <빌리 엘리어트>의 주인공 빌리!

크리스마스 날 밤, 몰래 친구 마이클에게 발레를 가르치다 아버지 재키에게 들키자
느닷없이 재키 앞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춤을 추던 빌리의 모습은 이 영화의 ‘명장면’ 중 하나다.
 
덕출의 아버지처럼 빌리의 아버지 재키 역시 배우라는 복싱은 때려치우고 ‘여자애들이나 하는 발레’를 몰래 배우는 자식을 용납할 수가 없었다. 그러나 이 순간, 재키는 달라졌다. 빌리의 재능을 인정하고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빌리의 든든한 지원자가 되어 주었다.
 
영국 북부 파업이 한창인 탄광촌의 광부였던 재키와 빌리의 형 토니는 빌리를 런던에 있는 로열발레스쿨에 보내기 위한 돈을 벌기 위해 파업 중인 동료를 뒤로하고, 배신자라는 오명을 감내하며 어둡고 깊은 탄광으로 들어갔다.
 
“춤을 출 때는 아무런 생각도 나지 않고 몸에 전기가 흐르는 것 같아요.
그냥 기분이 좋아요. 하늘을 나는 새가 된 것처럼요!"
 
빌리는 심사위원들을 감동시키며 오디션에 합격하고 <백조의 호수>의 주인공이 되어 꿈에 그리던 무대에서 새처럼 날아오른다. 아버지 재키는 뜨거운 눈물을 흘린다.
 
영화 <빌리 엘리어트>의 빌리처럼 드라마 <나빌레라>의 심덕출 할아버지와 이채록이 꿈을 향한 길 위의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무대 위에서 ‘나빌레라’, ‘나비처럼’ 아름답게 날아오를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지금 당신은 무엇을 꿈꾸고 있나요?
 

 

[입력 : 2021-03-29]   건윤소 드라마 작가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건윤소 드라마 작가


많이 본  기사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많이 본  기사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