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인구변동
  2. 고령화

대한은퇴자협회, 세계 도시의 날 맞아 "노령친화적 도시 환경 조성에 나서야"

2010년 WHO와 업무협약 맺고 '노령친화 도시 모델 가이드' 번역 출판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KARP대한은퇴자협회가 번역 출판한 '노령친화 도시 모델 가이드' 사진=KARP대한은퇴자협회

KARP대한은퇴자협회(대표 주명룡)는 유엔이 정한 세계 도시의 날(World Cities Day)을 맞아 우리 사회가 노령친화적 도시 환경 조성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10월 31일은 유엔이 정한 세계 도시의 날이다. 유엔 창립 75주년을 기념해 유엔 공보국(DGC)의 NGO집행위원회는 슬로바키아 대표부, 독일 대표부 공동 주최로 '더 좋은 도시, 더 좋은 삶, 지역사회와 도시 가치를 따져본다'는 주제로 10월 30일 뉴욕 UN 본부에서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코로나 19 여파로 웨비나로 진행됐다.


안토니오 구테레스 UN사무총장은 "극심한 도시화로 전 세계인 55%가 도시에 거주하고 2050년에는 68% 인구가 도시에 살게 된다"며 "도시는 전염병의 근원이 되며 또한 퇴치의 선봉이다. 도시의 가치를 다시 살려 전염병으로부터 지역사회를 재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2010년 WHO와 업무협약을 맺고 '노령친화 도시 모델 가이드(Global Age-friendly Cities: A Guide)'를 번역 출판해 국내에 소개한 바 있다. 


주명룡 KARP대표는 "노령친화 도시 모델 가이드는 세계 인류의 숙제인 '노령화'라는 난제에 인간이 모여 사는 도시를 어떻게 노령친화적으로 건설하고 유지할 것인가에 대한 WHO의 지침서"라며 "10년간 국내 도시들이 노령화에 관심을 가지고 노령친화적인 환경 조성에 나서는 모습을 보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도시는 범죄, 공해, 빈곤이 엉켜진 어두운 면과 창조, 에너지, 문화예술, 경제적 활동 등의 밝은 면이 동시에 보여지는 곳"이라며 "한국과 같이 노령화, 도시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는 사회에서 지역사회 내 노년층 삶에 대한 교통, 의료, 거주, 안전 등을 정비하는 노령친화적 정책에 대한 변화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입력 : 2020-11-03]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