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인구변동
  2. 고령화

저소득·고령층 결핵 발병률 3.6배 높아

신규 결핵환자는 8년째 감소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신규 결핵환자는 매년 줄고 있지만 저소득층과 고령층을 중심으로 환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가 3월 23일 '결핵 예방의 날'(3월24일)을 맞아 발표한 '2019년 결핵 환자 신고현황'에 따르면, 2019년 신규환자는 2만3821명(10만명당 46.4명)으로 전년 대비(2만6433명·10만 명당 51.5명) 2612명(9.9%) 줄었다. 감소세는 8년 연속 지속되고 있다. 표=질병관리본부

신규 결핵환자는 매년 줄고 있지만 저소득층과 고령층을 중심으로 환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가 3월 23일 '결핵 예방의 날'(3월24일)을 맞아 발표한 '2019년 결핵 환자 신고현황'에 따르면, 2019년 신규환자는 2만3821명(10만명당 46.4명)으로 전년 대비(2만6433명·10만 명당 51.5명) 2612명(9.9%) 줄었다. 감소세는 8년 연속 지속되고 있다.
 
하지만 의료급여 수급권자 환자 발병률(10만명당 환자 수)은 10만명당 148.7명(148만5000명 중 2207명)으로 건강보험 가입자 41.6명(5107만2000명 중 2만1221명)에 비해 약 3.6배 높았다. 65세 이상 노인 환자 수는 1만1218명으로 전년 대비 811명(10.7%) 감소했으나 고령화·암 등 면역저하 기저질환 증가에 따라 전체 결핵 신환자 중 노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47.1%로 전년(45.5%) 대비 늘어난 것이다.
 
이에 정부는 결핵예방관리강화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고령화 및 암 등 기저질환 증가로 늘고 있는 노인결핵 부담을 줄이기 위해 무증상 결핵 치료 중 부작용 발생 빈도가 높은 특성을 고려해 적극적인 조기검진과 철저한 복약관리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65세 이상 연 1회 흉부X선 검진 홍보를 강화하고 일대일 복약상담을 위한 결핵관리전담요원을 올해 하반기 448명 신규 배치(총 965명)하는 등 보건소 및 의료기관에 추가 배치해 환자를 관리하기로 했다.

 
아울러 결핵 발병 고위험군인 의료급여 수급권자 등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한 조기발견 및 치료완료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입력 : 2020-03-23]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