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사회

미세먼지 대책은 도시계획 때부터...“바람길 통해 차가운 공기 끌어들이면 미세먼지 해결 촉진”

국토연, 국토환경자원연구본부 출범 세미나...獨슈트르가르트, 바람길 조성해 대기정체 해소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미세먼지 가득한 제주도심...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지난 4월 5일 오후 상공에서 바라 본 제주시 도심이 뿌연 먼지로 흐릿하게 보인다. 사진=뉴시스

미세먼지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도시계획 단계부터 ‘바람길’을 고려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주장이 나왔다. 4월 8일 국토연구원이 주최한 국토환경·자원연구본부 출범 기념세미나에서다.

 
박종순 국토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이날 '신선한 바람을 도시로 끌어들이자'라는 내용의 주제 발표에서 “대기 순환을 위한 '바람길'이 공간 조성 계획에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람길은 도시외곽 산림에서 생성된 맑고 차가운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들여 공기순환을 촉진하는 개념이다. 독일 슈트르가르트가 바람길을 도시계획에 반영해 대기정체 문제를 해결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슈트르가르트는 독일 남부의 대표적인 산업 도시지만 높은 협곡과 분지 지형이어서 1970년대 대기오염 물질이 공기중에 갇혀 환경공해를 일으키는 문제를 야기했다. 이에 환경청의 기후지도에 바람길을 차단할 수 있는 입지에는 건축을 제한하는 등 바람길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기본지침으로 마련했다.
   
그 결과 시간당 1억9000㎥의 신선한 공기를 도심부에 유입시키는데 성공해 대기오염 정체 문제를 완화하는데 성공했다. 이와함께 홍콩도 대기통풍을 도시표준지침에 반영해 지구단위와 건축물 단위로 개발사업에 대해 평가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청주시, 안양시 등에서 공기 흐름을 고려한 도시계획 수립을 추진하기도 했으나 계획 수정으로 무산되거나 시범사업에 머물고 있는 상태다.
 
  

11-1234trewdfs.jpg

 
 
박 연구원에 따르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의 배경에는 국내외 여러 배출원에서 발생되는 오염물질 외에 복잡한 광화학적 반응에 의해 2차로 생성되는 비율이 약 75%에 달한다. 특히 대기순환이 정체될수록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수밖에 없고 이는 2차 생성 미세먼지의 증가로 이어진다.
   
박 연구원은 "바람길과 관련한 국토·환경 관련 법령은 선언적인 내용이 대부분으로 규정의 구체성이 미흡해 실제계획에 반영되기 어렵다"며 "국토계획에 바람길을 내재화하거나 국토·환경 계획의 연계를 통해 도시내 바람길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입력 : 2019-04-08]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매거진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