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칼럼
  2. 김용길의 광화문스토리

대만 최대의 절, '용산사'엔 연등이 없다

글  김용길 여행작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대만 여행을 하면서 참으로 특이한 것은 이곳 사람들의 신앙생활이었다.

 

도시를 다녀 봐도 교회나 천주교는 보이지 않는다. 눈에 자주 띄는 것은 불교 사찰도 아니고 도교나 유교 같은  민족종교이자 생활 종교였다.

 

 

1.jpg
용산사를 가는 입구에는 민속신앙을 포교하기 위한 천막이 수십 개 진을 치고 있다.
2.jpg
도교나 유교를 중심으로 한 민속신앙에는 노자와 같은 중국 성인을 교조로 하고 있다.

 

도교는 중국의 성인인 노자의 사상을 신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생활 깊숙이 자리 잡아 시장이나 상가가 밀집한 곳에는 어김없이 도교사원이 자리 잡고 있다. 이외에도 다양한 민속신앙이 광범위하게 퍼져있다.

 

특별히 사원을 찾지 않고도 길을 가다가 자신이 원하는 사원이 있으면 향을 피우고 소원을 빈다.

 

 

3.jpg
공원 곳곳에 자신들의 종교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퍼포먼스가 행해지고 있다.
4.jpg
자신들의 정체성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복장도 선보인다.
5.jpg
노래와 구호를 외치며 자신들의 종교를 홍보하고 있다.

대만에서 가장 크다는 불교사원 용산사는 시내 중심가인 MRT 시먼딩 역에서 한 정거장 거리에 있다.
용산사는 1738년 청나라 때 세워졌으나 중간에 소실되어 1957년에 다시 지워졌다고 한다.
‘룽산쓰역’龍山寺역 1번 출구로 나오면 주변에서부터 이곳이 심상치 않음을 보여준다. 작은 공원을 끼고 용산사로 가는 길목에는 도교를 비롯해 민속신앙을 섬기는 천막이 수십 개는 족히 늘어서 있다.
  
천막에는 흰색이나 노란색 등의 유니폼을 입은 사람들이 모여 자신들만의 종교적 색깔을 드러내고 다양한 행사를 갖는다.
대만 불교의 본산이라고 할 수 있는 용산사에서는 바로 코앞에 온갖 민속신앙이 판을 치고 있어도 괘념치 않는 것 같다. 밥그릇 싸움 같은 것은 하지 않고 오히려 서로의 존재를 인정하고 공존하는 길을 택하는 것 같았다.
6.jpg
용산사는 대만에서 가장 큰 사찰로 알려져 있다.
7.jpg
용산사 대웅전 앞 마당에는 참배객과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원에 들어서면 향을 피우고 소원을 빌며 절을 한다.

 

가져온 다과는 사원 마당에 놓여있는 탁자 위에 놓는다. 탁자 위에는 불자들이 놓은 과자들이 수북이 쌓여 있다. 우리나라는 보통 시주를 돈으로 하는데 이곳은 과자를 놓는 것 같았다. 그 많은 과자는 나중에 불우이웃이나 아동에게 나눠 준다고 한다.

 
8.jpg
용산사 입구에 들어서면 엄청난 양의 초와 향을 태운다.
9.jpg
용산사를 찾은 불자들은 과자와 과일 등을 테이블에 놓고 향을 피워 선채로 불공을 드린다.
10.jpg
신자들이 불공을 드린 후 그늘에서 땀을 식히고 있다.

 

그곳에서 만난 직장에 다닌다는 30대 여성은 “종교의 자유란 내가 원하는 사상을 따르는 것이 아닌가? 장소는 중요치 않다. 신자들도 특별히 불편을 느끼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용산사 안은 많은 사람들로 붐볐다. 젊은 층도 눈에 많이 띄었다. 주로 “결혼 아니면 취업이 잘 되게 해 달라"라고 부처님께 빈다고 했다.

 

특이한 것은 이곳엔 연등이 보이질 않았다. 용산사를 찾은 날이 부처님 오신 날을 일주일 정도 앞둔 중요한 시기인데 이곳엔 연등이 없었다. 우리나라 같으면 절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불자들의 소원을 적은 다양한 색상의 연등이 하늘을 뒤덮었을 것이다.

 

다만 사원에서 만든 것으로 우리나라 청계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불상을 형상화한 등이 사원 내부와 담장에 줄줄이 걸려 있었다.

 

    

11.jpg
용산사 중앙에 들어서면 커다란 향불을 피워 참배를 한다.
12.jpg
부처님 앞에서 자신들의 소원을 빌고 있다.
13.jpg
참배객들은 자신이 모시는 불전을 향해 기도를 올린다.
14.jpg
사찰 주변에도 꽃들이 널려 있다.
15.jpg
참배를 드리는 방법도 다양하다. 서거나 앉거나 기원하는 마음은 한결같을 것이다.
16.jpg
기원문을 쓴 꽃바구니가 불전 앞에 엄청나게 놓여있다.
17.jpg
기도를 드리는 방향이 서로 다르다.
18.jpg
불상이 마당 한가운데도 모셔져 있다.
19.jpg
시주할 과일이나 과자 등을 경내에서 판매하고 있다.
20.jpg
현금 시주를 위한 현금지급기도 준비돼 있다.
21.jpg
사찰 내의 불공을 드리는 열기와는 다르게 밖은 더운 날씨 탓에 행인이 드물다.

 

용산사를 나와 거리를 걸으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 종교를 믿는다면 사원이나 교회를 굳이 찾아가지 않아도 대만인들처럼 생활 속에서 종교의 원리를 생각해 보는 것은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보았다.

 

용산사의 등불이 서서히 점등을 시작하는 밤이면 더 많은 참배객과 관광객들이 더 몰려 들 것이다.


 

 

 


[입력 : 2019-03-09]   김용길 여행작가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김용길 여행작가


중앙대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대기업 홍보실을 거쳐 중앙일간지에서 카피라이터로 활동했다. 이후 편집회사 헤드컴을 운영하며 국내 공공기관·기업체 사보 등 2000여권의 홍보물을 편집·제작해왔다. 현재 여행작가로 활동 중이다.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