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초고령·저출생
  2. 저출산

인구유지 위해 사투 벌이는 지자체...경북 김천, 내고장 주소 갖기 운동 '총력전'

'15만 인구회복' 위해 김천시 인구정책계 신설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김천시는 경찰서, 교육지원청, 혁신도시 이전 기업체와 인구감소 문제 해결을 위해 '내고장 주소 갖기 범시민 운동'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김천시청

경북 김천시가 '15만 인구회복'을 위해 기관·단체·기업체 등과 손잡고 인구 회복 운동에 나섰다. 김천시는 경찰서, 교육지원청, 혁신도시 이전 기업체와 인구감소 문제 해결을 위해 '내고장 주소 갖기 범시민 운동'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내고장 주소 갖기 운동은 김천에 거주하고 있으나 전입신고를 하지 않은 대학생과 학교 교직원, 기업체 임직원, 유관기관 직원 등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앞서 김천시는 올해 초 '15만 인구회복'을 위해 조직개편을 통해 인구정책계를 신설했다. 인구유출을 방지하고 실거주 미전입자의 전입을 유도하기 위해서다. 청년정책의 일환으로 인구증가 시책 지원조례를 개정하고 타지에서 관내로 전입한 고등, 대학교 학생들에게 주거비도 지원하고 있다. 귀농인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맞춤형 귀농귀촌정책 또한 꾸준하게 추진하고 있다. 저출산·고령화 사회에 대응하기 위해 출산장려금을 확대하고, 다자녀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김천시 인구는 지난달 말 기준 14만1326명이다. 1949년 시 승격 당시 대구시 인구가 31만4000명일 때 김천시(금릉군 포함) 인구는 18만9000명이었다. 1960년대 중반에는 인구가 21만 명에 달해 경북에서 가장 번창한 도시 중 하나였다.

 

하지만 1970년대 산업화 바람을 타고 포항시, 구미시가 급격한 성장을 이뤄낸 반면, 뚜렷한 성장 동력이 없었던 김천시 인구는 감소세를 이어갔다. 도시를 지탱하는 중심축인 20~40대가 인근 도시인 대구광역시와 구미시 등지로 일자리를 찾아 지속적으로 빠져나가며, 1990년대에는 인구가 15만1000여명까지 줄었다. 2000년대에는 15만 인구를 유지하기 위해 다양한 인구증가 시책을 마련하고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생산인구의 유출 등으로 결국 15만 인구는 깨지고 행정조직 감소의 마지노선인 13만5000명도 유지하기 힘든 처지에 놓이게 됐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인구는 각종 정책의 기본이 되는 중요한 요소인 만큼 주소갖기 운동에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입력 : 2019-12-01]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이슈진단 / 핫뉴스 핵심 브리핑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