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인구변동
  2. 저출산

“폐 표면 활성제, 미숙아 생존율 높이는 데 기여”

분당차여성병원 연구팀, 미숙아 초기 사망 원인 35% 차지하는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 치료법 지속 개발

글  이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배종우(사진) 분당차여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팀은 지난 30년간 국내에서 발생한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에서 폐 표면활성제 치료가 미숙아 생존율에 기여했다는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사진=분당차여성병원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여성병원 연구팀이 신생아들에게 종종 발생하는 호흡곤란증을 개선, 생존율을 높이는 향상된 치료법을 개발하고 있는 가운데 배종우 분당차여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팀은 지난 30년간 국내에서 발생한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에서 폐 표면활성제 치료가 미숙아 생존율에 기여했다는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는 경희의대 소아청소년과 정성훈·김채용·최용성 교수가 참여했다. 이들은 ‘History of Pulmonary Surfactant Replacement Therapy for Neonatal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in Korea’를 주제로 한 논문을 대한의학회지 7월호에 게재했다.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RDS)은 주로 미숙아(임신 37주미만 출생)의 폐 표면 활성제 부족으로 인해 발생한다. 미숙아 초기 사망 원인의 35%를 차지하는 질환 중 하나다.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에 사용하는 폐 표면 활성제 치료법은 폐 표면활성제 약물을 기도관을 통해 폐 표면에 직접 닿게 해 지속적으로 폐에 퍼지게 하는 치료법이다.
 
배종우 교수팀은 1991년부터 2017년까지 30여 년간 출생 체중 1500g 미만인 극소 저출생 체중아의 생존율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1980년대 후반 42.7% 불과했던 생존율이 폐 표면활성제 치료를 도입한 1990년대 초반 51.3%를 시작으로 2017년 85.8%로 높아진 것을 확인했다. 또한 도입 초기인 1991년에 비해 2010년에는 폐 표면활성제 치료를 실시하는 병원이 4.5배 증가했고, 환아 수는 52.7배 증가했다.
 
배종우 교수는 “폐 표면 활성제의 치료가 1991년 도입된 이후 치료의 꾸준한 증가와 함께 장비와 약제, 인력, 제도 등의 개선이 신생아 호흡증후군 생존율 증가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동물 폐에서 축출한 제제 사용의 한계를 극복해 사람의 폐 표면활성제와 같은 치료제를 차메디텍과 공동 개발 중이어서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 치료를 보다 적극적으로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입력 : 2019-07-27]   이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