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헬스
  2. 보건복지

겨울철 ‘요주의’ 심근경색·뇌졸중, 어떻게 대비할까

질병관리본부, 심뇌혈관질환 예방수칙 9가지 소개 “담배·술 끊고 30분 이상 운동하고 매사에 긍정적으로”

글  이승주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질병관리본부는 “심근경색과 뇌졸중은 어떤 질병인지 어떻게 대비할 수 있는지 알아보고 발생에 유의하시기를 당부드립니다"며 관련 자료를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자료=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겨울철 기온이 급격히 떨어질 때 심뇌혈관질환 사망자수가 급격히 증가한다고 한다. 요즘처럼 추운 날씨엔 혈관이 수축되고 혈압이 상승하기 때문에 심뇌혈관질환 중 특히 심근경색과 뇌졸중이 많이 발생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심뇌혈관질환이란 심근경색, 협심증 등 심장질환과 뇌졸중 같은 뇌혈관질환을 아우르는 말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심근경색과 뇌졸중은 어떤 질병인지 어떻게 대비할 수 있는지 알아보고 발생에 유의하시기를 당부드립니다"며 관련 자료를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자료=질병관리본부
 
 
먼저 대표적 심뇌혈관질환인 심근경색과 뇌졸중의 정의를 알아보자.
  
심근경색은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인 관상동맥이 혈전(피떡)에 의해 갑자기 막혀 심장근육이 죽어 사망에 이르는 질환이다.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뇌경색) 터져서(뇌출혈) 사망에 이르거나 뇌 손상으로 인한 신체장애가 나타나는 질환이다.
       
지난 10년간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는 겨울철과 일교차가 큰 3월이 여름철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처럼 추운 날씨에 갑자기 찾아오는 ‘위험한’ 심뇌혈관질환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사망과 장애를 막을 수 있다.
    
심근경색과 뇌졸중의 증상은 다음과 같다.
     
1. 심근경색 증상
? 갑작스런 가슴통증
? 호흡곤란
? 식은땀
? 구토
? 현기증
? 통증 확산
   
2. 뇌졸중 증상
? 한쪽 마비
? 갑작스런 언어장애·시야장애
? 어지럼증
? 심한 두통
      
심근경색과 뇌졸중은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119에 연락해 가장 가깝고 큰 병원 응급실로 가는 것이 중요하다. 심근경색, 뇌졸중 발생 시 대처 요령은 다음가 같다.
    
? 환자가 직접 운전하는 것은 위험
? 환자가 토할 땐 고개를 옆으로
? 가족이 올 때까지 기다리면 안됨
? 증상이 그냥 지나갈 거라고 생각하는 것은 금물
? 야간이나 주말이라고 외래진료 때까지 기다리면 안됨
? 다리를 주무르거나 바늘로 손발 끝을 따는 것도 금지
? 의식이 혼미한 환자에게 물이나 약을 먹이는 것도 위험
? 정신 차리게 하려고 찬물을 끼얹거나 뺨을 때리서도 안됨
     
질병관리본부가 밝힌 심뇌혈관질환 예방수칙 9가지는 아래와 같다.
   
1. 담배는 반드시 끊는다.
2. 술은 하루에 한두잔 이하로 줄인다.
3.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고, 채소와 생선을 충분히 섭취한다.
4. 가능한 한 매일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을 한다.
5.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한다.
6. 스트레스를 줄이고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한다.
7. 정기적으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을 측정한다.
8.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고지혈증)을 꾸준히 치료한다.
9. 뇌졸중, 심근경색의 응급 증상을 숙지하고 발생 즉시 병원에 간다.

 
 

[입력 : 2019-01-26]   이승주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한반도 평화와 북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