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인물
  2. 인물

“아이 낳은 후에도 무대 설 생각이에요”

파리오페라발레단 제1무용수 박세은과 클렘 교수의 ‘발레 워크숍’

글  김성훈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프랑스 파리오페라발레단(BOP) 제1무용수이자 세계적인 발레리나 박세은이 지난 7월 29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19한·프발레예술협회 워크숍에서 열린 토크쇼에서 참가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7월 27~29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워크숍을 연 러시아 출신 안드레이 클렘은 파리오페라발레(BOP)에서 클래스를 담당하는 교수다. 클래스는 무용수들이 본격적인 연습이나 일정 소화 전에 몸을 풀고, 신체를 만드는 시간이다.  


먼저 BOP에 대해 설명이 필요할 것 같다. 프랑스발레는 400년 역사를 이어오고 있다. 발레 예술은 신체의 이성적인 면을 다루는 하체, 감성적인 면을 다루는 상체로 나뉜다. 프랑스발레는 이를 수학·신체공학·의학·음악·미술적으로 통합해낸다는 평을 듣고 있다. 이런 부분이 집약된 곳이 세계적인 명문 발레단인 파리오페라발레(BOP)다. 1669년 설립된 세계 최고(最古) 발레단이다. 영국 로열발레단, 미국 아메리칸발레시어터, 러시아 마린스키발레단과 함께 세계 발레계를 호령하고 있다.
 
BOP에서 클래스를 담당하고 있는 클렘 교수는 지난해 처음 한국에서 워크숍을 열었다. 올해 두 번째로 한국에서 발레를 전공하는 학생들을 만난 것이다. 클렘 교수의 클래스는 기본 발레 테크닉을 적용한 수업으로 명망이 높다. 작년에 참가한 한국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올해 워크숍에서는 파리오페라발레단 제1무용수 박세은(30)이 함께해 의미가 더 컸다. 박세은은 세계 정상급 파리오페라발레단에서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발레리나다. 2011년 발레단 준단원으로 입단한 박세은은 2012년 6월 정단원이 된 후 초고속 승급을 하며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작년 6월 '발레계의 아카데미상'으로 통하는 '브누아 드 라 당스'에서 최고 여성무용수상을 차지했다. 박세은과 클렘 교수는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무용수와 스승으로서 상호 존경심을 나타냈다.
   
 
NISI20190729_0015453028.jpg
프랑스 파리오페라발레단(BOP) 안드레이 클렘(Andrey Klemm) 교수와 제1무용수인 발레리나 박세은이 7월 29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인터뷰를 마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세은은 클렘 교수에 대해 “제가 너무 좋아하는 선생님"이라면서 “무용수를 매우 사랑해주는 분이고 매일 발레단에서 클래스를 듣는 분인데 한국에서 이렇게 만나니, 마치 집에 온 것 같다"며 “기술적인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무엇보다 긍정적이시다. 단점을 보완해야 할 때 소통이 중요한데 긍정적이고 밝으시니까 자연스럽게 서로의 뜻을 주고받을 수 있다. 연습을 하면서  긍정적인 에너지를 받게 된다"고 했다.

 

이에 클렘 교수는 “세은은 완벽하다"며 “실력이 좋을 뿐만 아니라 성격도 너무 좋다. 발레단에 완전히 스며들었다. 프랑스 발레에 몰입하는 정도가 대단하다"고 격려했다.
   
클렘 교수는 “작년보다 올해 참여 학생수가 더 많고 다시 오는 학생들도 있어서 기분이 더 좋다"면서 “짧은 기간에 많이 발전을 했더라. 무용수에게 발전은 중요하다"며 만족스러워했다. 
 
볼쇼이 발레학교를 졸업한 클렘 교수는 발레 강국 러시아의 양대 발레단인 마린스키와 볼쇼이 사이에서 새로운 발레를 선보인 모스크바 국립 클래시컬 발레단의 무용수로 활약했다. 독일 베를린,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지에서 발레 클래스를 열었고, 2006년 처음 파리오페라발레와 게스트 강사로 인연을 맺은 뒤 실력을 인정받아 2007년 영구 계약을 맺었다.
  
매일 클래스를 열고 있는데, 러시아 출신으로 프랑스와는 다른 발레 스타일과 에너지로 인기다. 파리오페라발레에서 솔리스트로 활약한 김용걸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와도 친하다.
  
박세은이 파리오페라발레단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고 있다고 한다. 세계적인 파리오페라발레에 김용걸 교수 외에 한국인 무용수가 드물었는데 박세은 이후 윤서후(20), 강호현(23)이 입단했다. 한국 후배 무용수들 사이에서 박세은은 롤모델로 통한다. 발레단 안에서도 마찬가지다. 제1무용수로서 리더 역을 톡톡히 하고 있다.
 
박세은은 “후배들이 저를 롤모델로 삼고 도전해보고 싶어한다는 것이 굉장히 감사하다"며 “저 역시 후배들로부터 도전을 배우고, 도움을 받으며 성장하고 있다"고 했다.
 
 
NISI20190110_0014794091.jpg
지난 1월 10일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 주최 'CICI Korea 2019 한국이미지상 시상식'이 열린 서울 삼성동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꽃돌상 수상자인 파리오페라발레단 박세은과 최정화(오른쪽)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 이사장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근 박세은은 파리오페라발레단 리허설 일정과 맞물려 8월 28일~9월 1일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하는 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 출연이 불발됐다. 올해 3월 파리오페라발레에서 ‘백조의 호수’ 주역을 맡았고 6월 중국 상하이에서도 이 작품의 주역을 연기한 만큼, 스스로도 크게 아쉬웠다.
 
대신 8월 10~11일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하는 ‘르 프리미에 갈라’에 합류, 국내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주게 됐다. 박세은은 이번 갈라 공연에서 네덜란드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최영규와 함께 ‘에스메랄다’ 그랑 파드되와 ‘백조의 호수’ 1막2장 백조 파드되를 선보인다.
 
박세은은 최근 인생의 큰 변곡점을 찍었다. 6년간 연애한 남자친구와 결혼했다. 당장 아이를 낳을 계획은 없지만, 언젠가 무용수로서 출산도 고려하고 있다. 출산과 복귀가 쉽지 않은 한국 무용계와 달리 프랑스는 출산 이후의 활동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다고 한다.
   
“파리오페라발레의 30대 무용수들의 상당수가 아이를 한두 명 낳아요. 아이를 낳고 다시 복귀를 해도 같은 포지션을 맡을 수 있죠. 그것이 당연하다는 인식이 자리를 잡고 있지요. 저 역시 언제가 아이를 낳고 무대에 복귀할 생각입니다. 아이는 축복이잖아요."
 
클렘 교수는 출산 이후의 무용수에 대해 “더 강한 여성이 된다"며 “무용수 아이들을 위한 리허설도 별도로 마련해 발레단 자체가 가족 같은 분위기"라고 전했다.

 
 

 

[입력 : 2019-08-03]   김성훈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