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산업·IT

전남 영암 '애플수박' 수확 한창...1인 가구에 인기

글  김성훈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수확이 한창인 전남 영암군 도포면의 애플수박 농장. 사진=영암군청

전남 영암의 ‘애플수박’이 본격적으로 출하하고 있다. 영암군에 따르면 황토 멜론의 고장 도포면에서 애플수박 재배가 성공해 마침내 시장에 출시되고 있다. 일반 수박의 4분의 1 정도 크기인 애플수박은 한 손에 잡힐 정도로 작고 귀여운 외형으로 1인 가구나 혼밥족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디저트 과일로 유튜버들에게 먼저 입소문이 난 애플수박은 기존 수박과 달리 한 끼 먹기에 적당한 크기로 껍질이 얇아 사과처럼 깎아서 간편히 먹을 수 있다. 또 기존 수박에 버금가는 당도로 단맛을 선호하는 과일애호가들이 찾고 있으며, 냉장고 보관이나 음식물쓰레기 처리도 용이해 여름 대표과일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영현 도포면장은 "애플수박은 도포멜론과 함께 새로운 특산물로 크게 기대되고 있다"면서 "품목의 다변화 및 유통체계 개선과 더불어 영농시설환경개선, 선진기술보급 등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입력 : 2019-07-10]   김성훈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