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산업·IT

LPG차량 일반인 허용으로 미소 짓는 LPG 유통회사

SK가스·E1, 실적 개선 전망..."LPG 등록대수 2030년까지 최대 300만대로 늘 것"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일반인의 액화석유가스(LPG)차량 구매 가능일을 하루 앞둔 지난 3월 25일 오후 서울 한 충전소에서 LPG차량이 충전을 하고 있다. 3월 26일부터 일반인도 액화석유가스(LPG)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휘발유차량이나 경유차량을 LPG차량으로 개조하는 일도 가능하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일반인도 LPG차량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함에 따라 국내 액화석유가스(LPG) 유통회사인 SK가스와 E1의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특히 LPG 차량 판매가 가파르게 늘어날 것으로 관측되면서 기대감을 더욱 상향시키고 있다.
 
자동차·LPG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자동차의 LPG 차량 모델 'SM6 2.0 LPe'와 'SM7 2.0 LPe'의 지난달 판매량은 전월비 각각 46.4%, 41.1% 증가한 530대와 295대로 나타났다.
  
장애인, 렌터카 이용자 외에 일반인에게도 LPG 차량 판매가 허용된 나흘 동안에 한 달간 판 차량 대수의 절반 가까이가 팔렸다고 한다. LPG 차량의 경우 르노삼성이 시장을 선점하고 나선 가운데 현대차도 상반기에 8세대 신형 쏘나타의 일반인용 LPG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기아차도 하반기에 완전변경을 앞둔 K5에 LPG 모델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PG 차량 판매량이 올해 계속 늘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차량업계는 향후 등록차량이 300만대로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우제 흥국증권 연구원은 "르노삼성이 올해 LPG차 판매 목표량을 2만5000대로 설정, 전년보다 2배 이상의 성장을 예상하고 있다"며 "국내 자동차 업체들이 비슷한 목표를 가지고 있다면 2030년까지 LPG 차량은 300만대로 늘어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앞서 국내 수송용 LPG 수요는 LPG 자동차 등록대수 감소와 차량 연비 개선으로 2010년 이후 꾸준히 하락했다. 케이프투자증권에 따르면 2017년 국내 등록된 LPG차량은 210만대로 2010년(246만대) 이후 연평균 2.2%씩 줄었으며, 이에 LPG 수요도 동반 축소되며 동기간 연평균 4.3%씩 뒷걸음질 쳤다.
      
휘발유·경유차의 LPG차로의 개조도 인기다. 이렇게 LPG차량이 늘어남에 따라 LPG 유통사들이 가장 우려였던 국내 LPG 물동량 감소 우려가 해소됐으며 실적에도 점차 반영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들이 내놓은 SK가스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는 1114억원으로 전년(1030억원)보다 5.4% 높다. E1의 올해 영업이익은 810억원으로 2017년(140억원)보다 478.6% 뛸 것으로 관측됐다. SK가스와 E1의 전년도 영업이익 증감률은 각각 5.4%, -85.0%를 기록했다. 
  
다만 LPG 유통사의 수익이 가파르게 늘어나는 데는 낮은 연비, 충전소 부족, 실적 발생 시점 이연 등의 제한 요인이 있다. LPG는 가격 경쟁력은 높지만 휘발유보다 연비가 30% 정도 낮다. 또 LPG 충전소가 1000대당 1개꼴에 불과한 것도 LPG 차량 확산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아울러 LPG 규제 완화가 실적에 반영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관측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2017년부터 일반인에 대한 LPG차량 규제 관련한 논의는 계속 이뤄져왔는데 단계적 부분 완화가 예상됐으나 미세먼지 문제가 불거지면서 전면 허용으로 결정됐다"며 "국내 수송용 LPG 수요 신규 창출의 기회로 작용할 수 있어 LPG 유통사에 긍정적이다"라고 풀이했다. 그러나 그는 "LPG 신규 모델 출시와 교체수요 발생 등의 기간을 감안하면 규제 폐지를 계기로 실적 개선이 나타나기까지는 약 2년 내외의 시간 소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입력 : 2019-04-15]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