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산업·IT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3곳 첫 개장...안성·여주휴게소

올 상반기 5기 추가 개장, 연내 10기 착공…‘수소 하이웨이’ 본격 구축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안성휴게소(부산방향) 수소충전소 전경. 사진=국토교통부

고속도로에 수소충전소가 처음으로 등장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4월 12일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양 방향) 등 3개소에 수소충전소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수소공급업체에서 공급받는 가격과 동일한 가격으로 판매 중이라고 밝힌 국토부는 고속도로 이용자 편의를 위해 연중무휴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될 것으로 했다. 요금은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전체가 동일하게  kg당 8800원(부가세 포함)이다.
      
 
1-1234rfe.jpg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개장현황

국토부는 “이번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개장은 전국적 규모의 수소충전소 ‘망’을 구축해 수소차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이동 편의를 보장하고, 지속가능하고 친환경적인 충전시설의 새로운 모델을 실제 구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 상반기 중에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5기 추가 개장을 포함해 총 8기의 수소충전소가 운영되고, 올해 안에 수소충전소 10기가 추가 착공되는 등 ‘수소(H2) 하이웨이’가 본격적으로 구축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경제 선도국가로의 도약을 위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지난 1월에 발표한 바 있으며, 국토부도 교통과 도시 분야에서 수소 사회로의 변화를 대비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이번 안성휴게소 양 방향 등 3개소를 시작으로 고속도로 휴게소는 물론 복합환승센터, 버스 차고지 등 전국 주요 교통거점에 2022년까지 총 310개의 수소충전소를 정부 합동으로 구축해 수소차 전국 보급 및 운행 기반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도심 운행이 많은 노선버스의 경우, 우선적으로 ‘수소버스 교체, 차고지 내 충전소 건설, 친환경 연료 보조금’을 패키지로 지원해 마음껏 숨 쉴 수 있는 청정 교통체계를 구축한다.
  
또한 수소 열차, 수소 드론, 수소 건설기계 등 다양한 수송 분야에서 수소 모빌리티로의 전환을 위한 기술 개발도 지속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3-2143twre.jpg
여주휴게소(강릉방향) 수소충전소 전경.

아울러 교통 분야뿐만 아니라 공동주택, 빌딩, 차량 등 도시의 필수적인 에너지원을 수소로 전환하는 수소 시범도시를 올해 안에 3곳을 선정해 조성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수소를 활용한 기술, 제품, 시스템을 실제 국민의 삶 속에서 구현할 미래 수소도시 모델을 만들고 이를 통해 미래 청정 국토를 구현해 나갈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미세먼지로 뒤덮인 하늘과 불편을 호소하는 국민들이 많아지고, 수소 에너지를 둘러싼 각국의 경쟁이 치열한 바로 지금이 보편적이고 무한한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 사회로 한발짝 더 도약해야 할 골든타임"이라며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 우리 경제가 변화를 선도하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서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도록 수소경제 로드맵의 조속한 이행을 위한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자료=국토교통부·정책브리핑

 

 

[입력 : 2019-04-15]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