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안보·국제

親書에서 시작된 트럼프·김정은 ‘DMZ 전격 회동’...남북미 3자 회동 무얼 남길까

일각 “트럼프의 차기 大選 선거전, DMZ 김정은 통해 시작...제재해제 급한 김정은 ‘화답’”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북한 김정은과 만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그리고 북한 김정은이 6월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역사적인 3자 회동을 가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반도를 가르는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에 발을 디뎠다.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이 이날 오후 3시46분 판문점 JSA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T2)과 군정위 소회의실(T3) 건물 사이 군사분계선 앞에서 역사적인 만남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두 사람이 만나는 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한 차례 악수를 나눴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을 따라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10여m 올라가 판문각 앞에 섰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이 곳에서 한 차례 더 악수를 나누고 함께 남측으로 내려왔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이 선을 넘은 것은 대단한 영광"이라며 "김 위원장이 위대한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지금 당장 그(김정은)를 백악관으로 초청하겠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미소를 지을 뿐 답변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측 자유의 집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영광이다. 기대하지 못했는데 한국에 온 김에 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고 생각했고 이렇게 만났다. 이렇게 국경 넘을 수 있었고 김 위원장과의 우정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땅을 밟은 최초의 미국 대통령"이라며 "이같은 행동 자체가 과거를 청산하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남다른 용단의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후 3시51분 자유의집과 군사정전위원회 건물 사이에 모습을 드러내며 역사적인 3자 회동이 성사됐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을 사이에 두고 양 옆에 섰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이 미소를 지으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도 포착됐다.
  
세 사람은 오후 3시54분 우리 측 자유의 집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을 제외하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간 양자 회담이 열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정말 긍정적인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 정말 긍적적이다"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1-234t5yhrtge.jpg

 

2-43ewrgas.jpg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오후 경기 파주 캠프 보니파스 북쪽의 최북단 '오울렛 초소'를 찾아 북한 지역을 관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판문점 회동이 전격 성사된 데는 최근 두 사람이 주고받은 친서(親書)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서로의 친서를 두고 “흥미로운 내용이 있다"고 했는데 결국 '원포인트 DMZ 회동'을 염두에 뒀던 것이란 얘기다.
    
지난 2월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이 '노딜'로 결렬된 이후 미·북 대화는 교착 국면에 빠졌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이달 중순 친서를 서로 교환하며 대화 재개 모색에 들어갔다.
  
  
3-23weqfasdC.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에서 북한 김정은과 만나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11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김정은으로부터 전날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즉 김정은이 먼저 편지를 보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주 우호적인 친서"라고 했다. 김정은 친서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 표현과 함께 3차 미북(美北) 정상회담에 대한 희망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對北)제재로 북한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받으면서 김정은 쪽이 먼저 만남의 손을 내민 것으로 추정된다.
 
     
4-34qtragf.jpg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김정은과 만나 군사분계선을 넘어 오고 있다.
       
한편 김정은의 '3차 미북 정상회담 희망 의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답장을 통해 구체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간적으로 볼 때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G20 정상회의 이후 한국을 방문할 때 DMZ에서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제안을 북측에 전달했을 가능성이 있다.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받은 후 보인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보겠다"는 것도, 트럼프의 원포인트 DMZ 회동에 대한 반응으로 풀이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24일 미 의회 전문 매체 '더힐'과의 인터뷰에서 "DMZ 방문 때 김정은을 만날 수도 있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더힐은 6월 29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4일 인터뷰 때 이같은 사실을 언급했지만 백악관측의 비공개 요청을 수용해 기사화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DMZ 회동'의 극적 효과를 높이기 위해 회동 당일까지 명확하게 밝히지 않은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흘리면서 분위기를 띄운 다음, 'DMZ'라는 극적인 장소에서 회동 계획을 전격 공개해 이벤트 효과를 극대화하려 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극적 효과를 노린 이유는 현재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차기 대통령선거전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입력 : 2019-06-30]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