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사회

탈북자人權에는 관심 없는 문재인 정권...“조용히 기다리라"는 동안 탈북민 14명, 베트남서 중국으로 추방

“언론에 알리지 말라”던 외교부, 탈북민 추방되자 발뺌...조선일보 보도

글  김성훈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한국으로 오려던 탈북민 14명이 29일 베트남 공안에 체포돼 중국으로 송환될 위기에 처하자 이에 놀란 탈북민 여성이 쓰러져 있다. 사진=조선일보 캡처

한국으로 오려던 탈북민 14명이 지난 23일 베트남을 거쳐 라오스로 향하던 중 베트남 하띤 지역에서 검문에 걸려 체포됐다가 지난 11월 28일 중국으로 추방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이들은 29일 오전 베트남 입국을 다시 시도하다 체포돼 중국 공안에 넘겨질 위기에 처해 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을 돕던 가족과 탈북민 인권단체들은 지난 11월 23일 체포 직후 우리 정부에 구조 요청을 했지만 현지 대사관과 우리 외교부는 "조용히 기다리라"는 대답만 되풀이하다 추방을 막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생사기로에 놓인 탈북민들의 안전 확보에 소극적이었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들이 중국 공안에 넘겨질 경우 강제 북송(北送)될 가능성이 크다.
 
체포된 14명의 탈북민은 최근 중국 국경을 넘어 베트남에 들어갔다. 이후 한국행을 위해 라오스로 이동하다 베트남-라오스 국경 지역인 하띤에서 체포됐다. 이들 가운데 10대 어린이도 1명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최근 북한을 탈출하거나 이미 중국에 숨어 살다가 한국 인권단체의 도움으로 한국행에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는 이들의 탈북에 관여한 인권단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하며 "이들은 현재 베트남-중국 국경에서 중국으로 송환될지도 모르는 생사의 갈림길에 서 있다"며 "정부의 적극적 구조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1/30/2019113000217.html

 

[입력 : 2019-11-30]   김성훈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이슈진단 / 핫뉴스 핵심 브리핑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