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사회

보건당국 “여름철 감염병 주의” 당부...임신부, 지카바이러스 유행국 여행 자제

국내 A형간염 환자 급증 야외활동 주의, 동남아·남미 등에선 뎅기열·홍역 위험...“예방접종 반드시 해야”

글  이승주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1~6월 국내 감염병 환자는 8823명으로 지난해 1년간 발생한 환자수(3417명)의 2.58배를 기록했다. 그 가운데 96%인 8474명이 A형간염 환자였다. 국내에선 여름철 기온이 오르고 여행 등 야회활동이 증가하면서 세균성 장관감염증, A형간염, 비브리오패혈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말라리아, 일본뇌염 발생 우려가 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는 7월 18일 여름휴가 기간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모기매개감염병, 진드기매개감염병 등이 증가할 수 있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 안전한 물과 음식물 섭취, 모기 물리지 않기 등 감염병 예방을 적극 당부했다.
 
특히 A형간염 환자 8500여명 등 올해 들어 감염병 환자가 6개월만에 8800명을 넘어선 상황이다. 국외 유입 감염병도 해마다 늘고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1~6월 국내 감염병 환자는 8823명으로 지난해 1년간 발생한 환자수(3417명)의 2.58배를 기록했다. 그 가운데 96%인 8474명이 A형간염 환자였다. 국내에선 여름철 기온이 오르고 여행 등 야회활동이 증가하면서 세균성 장관감염증, A형간염, 비브리오패혈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말라리아, 일본뇌염 발생 우려가 있다.
 
 

22-323rewgdfv.jpg

 

33-rgefdvzc.jpg
세균성 장관감염증, A형간염 등 수인성 및 식품매개감염병을 예방하려면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 음식 익혀먹기, 물 끓여 마시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등 예방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자료=질병관리본부

  
환자가 집중된 A형간염과 살모넬라균감염증, 캄필로박터균감염증, 비브리오균감염증, 병원성 대장균감염증 등 세균성 장관감염증은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섭취할 때 걸릴 수 있다. 만성 간질환,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어패류를 익히지 않은 채 섭취하거나 상처가 바닷물에 닿으면 비브리오 패혈증에 감염될 수 있다. 피부를 노출한 채 풀숲에 들어가거나 작업이나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이 발생할 수 있고 모기에 물리면 말라리아, 일본뇌염을 일으킬 수 있다.
 
해외유입에 따른 법정감염병도 매년 증가 추세다.
 
지난해 신고건수는 597건으로 2017년(531건) 대비 12.4% 증가했으며 올해도 6월30일까지 332건이 신고됐다. 뎅기열이 85건으로 가장 많았고 홍역 68건, 기타(파라티푸스,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A형간염, C형간염 등) 61건, 세균성이질 53건, 말라리아 23건, 치쿤구니아열과 지카바이러스감염증 5건 등이었다.
 
감염병별로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은 최근 필리핀 등 동남아 지역 여행객에서 장티푸스, 세균성이질 등이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1-43tregs.JPG

 

b_156343031841600.jpg

 

b_156343031908300.jpg
홍역은 최근 전세계 유행으로 5월까지 전년도 동기간 대비 환자수가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으로 약 3배 증가했다. 한국에서도 홍역 유행국가 여행력이 있거나 해외유입환자와 접촉한 사람을 중심으로 올해 6월까지 68명 발생했다. 자료=질병관리본부

  
최근 동남아 및 남미에서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뎅기열로 우리나라도 뎅기열 해외 유입사례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동남아 및 아프리카 등에서 감염돼 국내로 유입되는 열대열 말라리아, 치쿤구니야열, 지카바이러스감염증도 늘고 있다.
 
홍역은 최근 전세계 유행으로 5월까지 전년도 동기간 대비 환자수가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으로 약 3배 증가했다. 한국에서도 홍역 유행국가 여행력이 있거나 해외유입환자와 접촉한  사람을 중심으로 올해 6월까지 68명 발생했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이달 3일까지 158명 발생하는 등 중동지역에서 환자가 보고되고 있어주의가 필요하다.

 
우선 세균성 장관감염증, A형간염 등 수인성 및 식품매개감염병을 예방하려면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 음식 익혀먹기, 물 끓여 마시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등 예방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특히 A형간염의 경우 12~23개월 소아나 면역력이 없는 만성 간질환자, 외식업종사자, 의료인, 최근 2주 이내에 A형간염 환자와 접촉한 사람 등은 예방접종이 권고된다.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 접촉을 피해야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할 수 있으며 만성 간질환,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은 어패류를 반드시 익혀먹어야 한다.
 
모기와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선 야외 활동시 밝은색 긴 옷을 입어 노출부위를 최소화하고 기피제를 사용해야 한다.
 
해외여행 시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 등 해외여행 시 감염병 예방수칙을 지켜야 한다.
 
1968년 이후 출생한 면역의 증거가 없는 성인이 홍역 유행국가 해외여행 계획이 있다면 출국 1개월 전 최소 1회 홍역(MMR)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 6~11개월 영아도 출국 전 1회는 예방접종하는 게 좋다.
 
임신부는 지카바이러스감염증 유행국가 여행을 자제해야 한다. 발생국 여행객은 후 남녀 모두 임신을 연기하고 말라리아 유행 국가 여행 시 말라리아 예방약 복용이 권고된다.
 
중동국가를 방문한다면 개인위생수칙 준수는 물론 여행 중 농장방문 자제, 낙타 접촉 및 익히지 않은 낙타고기와 생낙타유 섭취 금지, 진료 목적 이외 현지 의료기관 방문 자제 등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여행지 감염병 정보는 '해외감염병NOW' 누리집(해외감염병NOW.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에서 돌아올 땐 입국 시 건강상태 질문서를 작성해 검역관에게 제출해야 하며 미제출 땐 1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입력 : 2019-07-19]   이승주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