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정치

나경원 효과? 한국당 지지율 32%, 여당과 불과 5% 차이

'5·18 발언' 논란 이후 한 달 만에 7.1% 가파른 증가, 보수층 10% 급등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5·18 발언' 논란이 확산했던 2월2주차(25.2%) 이후 1개월 만에 7.1%p나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오르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한국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1.9%p 오른 32.3%로 4주 연속 상승했다. 이번 조사는 tbs 의뢰로 지난 11~13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3월 14일 공개한 3월2주차 주중집계(95% 신뢰 수준·표본오차 ±2.5%p) 결과이다.
  
한국당은 '5·18발언' 논란이 확산했던 2월 2주차(25.2%) 이후 1개월 만에 7.1%p나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지율 1위인 민주당과도 두 자릿수 격차에서 5% 이내의 한 자릿수로 좁히며 바짝 추격하고 있다.
    
이 같은 상승세는 황교안 대표 체제가 출범하면서 새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과 중도층 일부의 기대감 상승이 지지층 결집의 구심력으로 작용한 것으로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또한 제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로 정부의 비핵화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증가하면서 대정부 공세가 일부 효과를 보고 있다는 설명이다.
 
민주당은 37.2%로 전주 대비 변동이 없었다. 3월 11일 일간집계에서 34.3%로 하락했다가 3월 13일 38.5%까지 상승한 점이 눈에 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빗대 여권에서 막말 논란을 불러 일으킨 것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반면 정의당은 전주 대비 0.3%p 하락한 6.7%로 약세를 보였고, 바른미래당 역시 전주 대비 0.5%p 내려간 5.7%로 2주째 하락하며 5%대로 떨어졌다. 민주평화당은 0.2%p 떨어진 1.9%로 3주째 약세를 나타내며 창당 후 처음으로 1%대로 하락했다.
 
한편 선거제·검찰 개혁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 결과, '여야 정쟁으로 막혀 있는 개혁법안의 신속처리를 위해 찬성한다'는 응답이 50.3%로, 반대 응답(30.8%)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지역과 계층에서 찬성 여론이 우세한 가운데, 특히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에서는 찬성이 7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에서는 반대가 우세했다고 리얼미터는 설명했다.
 
 

 

[입력 : 2019-03-14]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복지로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