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청색기술
  2. 지속가능발전

"쉼이 있는 미래를 위하여" 건강한 사회 만들기 위해 전문가들 모였다

보건복지부, 강선우 의원 등 '사회보장 의제 공론화를 위한 학술대회' 공동 개최

글  김성훈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10월 23일 여의도 중기중앙회 희망룸에서 '쉬어도 괜찮아 : 건강한 사회를 위하여'란 주제로 사회보장 의제 공론화를 위한 공동학술대회가 열렸다. 사진=한국보건사회연구원

쉼의 가치와 미래 건강보장의 방향 모색을 위한 학술대회가 열렸다. 


10월 23일 여의도 중기중앙회 희망룸에서 '쉬어도 괜찮아 : 건강한 사회를 위하여'란 주제로 사회보장 의제 공론화를 위한 공동학술대회가 진행됐다.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위원회,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더불어민주당,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미래의료인문사회과학회가 공동 주최했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대면 참석을 최소화하기 위해 학술대회 전체 일정은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6월부터 미래 사회보장 정책개선을 위해 논의가 필요한 의제 발굴 및 공론화를 목적으로, 건강, 고용·노동 등 분과를 구성하여 연구를 진행해왔다.


특히, 코로나19로 건강한 삶의 가치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쉼'의 중요성, 쉬지 못하게 하는 경제·사회적 조건, 현 실태 및 건강한 사회를 위한 정책대안 등을 연구했으며,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그 결과를 논의했다.


먼저, 주제발표 시간에는 최영준 연세대 교수, 김주연 서울시립대 교수, 이동현 연세대 교수, 김기태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부연구위원이 그 간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최영준 교수는 '쉬어도 괜찮은 사회로의 이행'이라는 주제로, 현대사회에서 개인이 쉬지 못하는 원인과 그로 인한 부작용을 설명하며, 보건·복지제도의 변화를 위한 새로운 시도를 제안했다.

 

김주연 교수는 '못 쉬는 개인, 못 쉬는 사회'라는 주제로, '쉼'의 유형, 인구·사회적 특성에 따라 발생하는 '쉼' 부족 현상과 그 원인을 분석했다. 

 

이동현 교수는 '미래사회의 쉼을 위한 변화'라는 주제로 미래 사회 '쉼'의 변화 양상을 전망하고, 보건의료기술 및 사회문화적 변화에 대응하는 보건의료정책 변화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김기태 박사는 '비임금노동자를 위한 상병수당제도 국제비교'라는 주제로, 스웨덴, 벨기에, 덴마크 사례를 통해 비임금노동자가 아플 때 쉴 수 있도록 하는 정책 대안에 대해 논의했다.


종합토론에는 정형준 건강권 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 정책위원장, 최민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상임활동가, 박성원 국회 미래연구원 연구위원이 참여해 주제발표에 대해 토론했다.


보건복지부 이재용 사회보장위원회 사무국장은 "코로나19 유행 과정에서 '쉼'을 통한 예방적 건강관리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는 개인의 삶의 질 뿐만 아니라 경제의 효율성도 높이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학술대회를 시작으로 '쉼'이라는 담론이 국민의 공감을 얻고, 향후 구체적인 정책 대안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공론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입력 : 2020-10-24]   김성훈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