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청색기술
  2. 지속가능발전

숲, 자주 갈수록 삶의 질 향상... OECD 2020 'Better Life Index'에 녹지공간 접근성 포함

국립산림과학원 '산림 방문특성이 개인 삶의 만족도에 미치는 영향' 결과 발표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녹지공간 접근성이 좋은 도시숲. 사진=국립산림과학원

숲에 자주 갈수록 삶의 질이 향상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연간 산림 방문횟수, 방문일수, 지출액 등의 방문특성 지표와 삶의 질 영향 관계를 분석한 연구인 '산림 방문특성이 개인 삶의 만족도에 미치는 영향'을 한국산림휴양학회지에 게재했다.


이번 연구자료는 2019년 산림청의 '국민 산림휴양?복지활동 실태조사' 자료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이다. 연구 결과, 숲을 1년 동안 1회라도 방문한 사람이 방문하지 않은 사람보다 삶의 질이 6.8%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숲.jpg
국립산림과학원 '산림 방문특성이 개인 삶의 만족도에 미치는 영향' 연구 결과, 숲을 1년 동안 1회라도 방문한 사람이 방문하지 않은 사람보다 삶의 질이 6.8%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국립산림과학원

여러가지 숲 방문특성 지표 중 개인 삶의 질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인자는 '방문 횟수'로 나타났는데, 숲을 방문하는 횟수가 많을수록 개인 삶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숲에 머무는 기간, 집에서 숲까지의 거리, 숲 방문 시 소요되는 지출액은 개인 삶의 만족도에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숲이 개인 삶의 질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숲에 가는 횟수가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중요한 인자라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로,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자주' 방문할 수 있는 생활권 숲 조성의 필요성을 시사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국가별 삶의 질을 수치화하기 위해 매년 발표하는 '더 나은 삶의 지수(Better Life Index)' 측정지표에 올해부터 '녹지공간 접근성'이 포함됐다. '녹지공간 접근성'은 도보로 10분 이내에 휴양녹지가 있는 도시인구 비율로 산출되며,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인자로 부각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복지연구과 서정원 과장은 "코로나 우울을 극복하고 국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생활권 숲 확대 조성이 필요하다"며 "비대면 콘텐츠 등 일상생활에서 보다 쉽게 숲을 접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개발하는 연구가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VR 산림치유, 사진=한국산림복지진흥원

한편, 코로나19로 치유의 숲 등 산림복지시설을 쉽게 찾아가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는 '숲이 와버림'(수태볼만들기 DIY키트), 'VR 산림치유' 등 비대면 산림복지서비스 콘텐츠를 제공 중이다. 

 

 

[입력 : 2020-10-08]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