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청색기술
  2. 지속가능발전

서울시, 12억원 투입해 최중증·탈시설장애인 공공일자리 260개 만들기로

권익옹호·문화예술·인식개선 분야 업무...근무기간 7~12월·시급 8590원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서울시가 12억원을 투입해 일상생활 영위가 어려운 최중증·탈시설 장애인을 위한 공공일자리를 전국 최초로 만든다. 일자리정보를 보고 있는 시민. 사진=뉴시스DB

서울시가 12억원을 투입해 일상생활 영위가 어려운 최중증·탈시설 장애인을 위한 공공일자리를 전국 최초로 만든다. 
 

 

서울시에 따르면, 뇌병변·척수·근육 장애, 언어·청각, 시각 등 중복 장애인과 자폐가 심한 발달장애인 등 최중증 장애인은 사실상 노동능력을 인정받아 취업하기 어려운 노동취약계층이다. 이들은 그동안 장애인 일자리 사업에서도 사실상 배제돼왔다.
 
또 탈시설 장애인은 서울시의 탈시설 정책에 따라 거주시설에서 지역사회로 나온 장애인 약 740명이다. 근로의욕은 있지만 근로기회를 제공받기 어려운 상황이다.
 

서울시는 이들을 상대로 올해 맞춤형 공공일자리 260개를 만들어 시범사업을 시작작할 예정이다. 공공일자리 참여자 260명은 7월1일~12월31일 지역사회와 장애인복지시설에서 주당 14~20시간 일한다. 이들은 장애 유형과 특성을 고려해 ▲장애인 권익옹호 ▲문화예술 ▲장애인 인식개선 강사 등 3개 분야에서 업무를 수행한다. 근무형태는 매일 4시간씩 주 20시간을 일하는 '시간제 일자리'와 주 14시간 이내로 일하는 '복지형 일자리'다. 각각 130명이 선발된다.
 
급여는 시급 8590원이 적용된다. 정부(보건복지부)와 지자체가 연계 실시하는 장애인 일자리사업의 보수와 동일한 수준이다. 시간제 일자리는 월 89만7660원, 복지형 일자리는 48만1040원을 수령한다.
 
일자리 참여자는 장애인단체(법인, 비영리민간단체) 10개소가 6월 중 선발한다. 시는 공모를 통해 수행기관을 선정해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 수행기관은 15~25일 공개 모집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장애인복지정책과(02-2133-7465)로 문의하면 된다. 
 
서울시는 국비와 지방비(시비·구비)를 일정비율로 투입해 공공기관이 직접 장애인을 채용하는 일자리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장애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직업생활을 통한 소득보장과 자립을 위해서다.
 
 

 

[입력 : 2020-05-14]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