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청색기술
  2. 지속가능발전

반기문 위원장 “계절관리제 덕에 미세먼지 눈에 띄게 개선”

국가기후환경회의 출범 1주년 메시지 발표...하반기 對面방식으로 숙의과정 거쳐 중장기 대책 마련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반 위원장은 지난 4월 29일 국가기후환경회의 출범 1주년 기념 메시지를 통해 "계절관리제 덕분에 이번 겨울과 봄철 미세먼지는 국민이 체감할 정도로 눈에 띄게 개선됐다"면서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몸살을 앓는 중에 유난히 맑은 공기 속의 봄이 어찌 지나가는지도 모르게 5월을 맞게 됐다"고 했다. 사진=뉴시스DB

반기문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지난 겨울과 봄철 대기 질이 대폭 개선된 것과 관련해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긍정적 역할을 언급했다.
 
반 위원장은 지난 4월 29일 국가기후환경회의 출범 1주년 기념 메시지를 통해 "계절관리제 덕분에 이번 겨울과 봄철 미세먼지는 국민이 체감할 정도로 눈에 띄게 개선됐다"면서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몸살을 앓는 중에 유난히 맑은 공기 속의 봄이 어찌 지나가는지도 모르게 5월을 맞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첨단 기술과 물질적 풍요를 이룩한 인류가 눈에 보이지도 않는 작은 바이러스로 고통받는 현실은 자연과 인간, 환경과 경제개발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보게 한다"며 “여러분들이 마련한 '국민정책제안'을 계절관리제라는 이름으로 고농도 미세먼지가 집중 발생하는 4개월 동안 시행한 것은 우리나라의 미세먼지 문제가 중병에 걸린 환자와 같은 상황이어서 응급처방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계절관리제가 의미있는 역할을 담당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반 위원장은 국가기후환경회의 출범 1주년 기념 행사를 기획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영상·서면 메시지로 대체했다. 
 
그는 “계절관리제가 시행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4개월 간 전국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24㎍/㎥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33㎍/㎥보다 약 27% 감소했다"며 “국민의 미세먼지 체감도를 크게 좌우하는 고농도(50㎍/㎥ 초과) 발생 일수는 2일로 지난해의 18일보다 89% 줄어들었다"며 객관적 수치를 거론했다. 이 같은 대기 질 개선의 배경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내·외 오염물질 배출량 감소와 우호적인 기상여건이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있지만 두 요인보다 국민이 머리를 맞대 마련한 계절관리제의 역할이 더 컸다고 반 위원장은 평가했다.
 
반 위원장은 "이번 (개선)결과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우리의 노력으로 개선될 수 있다는 희망과 가능성을 보여준 실증적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연은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고 우리는 자연과 협상할 수 없다"며 "제2의 지구가 없듯이, 자연을 배제한 제2의 계획이 없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하반기에 대면 방식으로 숙의과정을 거쳐 중장기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입력 : 2020-05-01]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