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청색기술
  2. 블루이코노미

인구고령화로 국내 의료기기 생산 늘었다!

작년 생산실적 7조 넘어...전년 대비 11.8% 증가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연도별 의료기기 생산실적 및 시장규.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5월 20일 작년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이 7조2794억원으로, 2018년(6조5111억원)에 비해 11.8% 증가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현재 의료기 생산실적은 최근 들어 해마다 평균 9.8% 성장하고 있다. 작년 경우 수출·수입은 전년 대비 각 8.9%, 13.3%씩 증가했다.
 
1위 생산 품목은 치과용임플란트(1조3621억)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4706억), 성형용 필러(2435억) 순으로 집계됐다. 상위 10개 품목은 전체 생산의 41.1%(2조9953억)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생산액 증가율이 가장 높은 품목은 치과용전산화단층촬영장치(75.3%)와 치과용임플란트(26.9%)였다.
 
고령화 및 성형 관련 의료기기의 경우 수출량이 늘었다. 수출 1위는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5615억)가 3년 연속 차지했다. 이어 치과용임플란트(3640억), 성형용 필러(2549억) 순이다. 수출액 증가율 1위 품목은 치과용임플란트(33.9%)였다.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7152억원), 미국(6756억원), 독일(2763억원) 순이다.
  
수입 품목 1위는 3년 연속 ‘매일착용 소프트콘택트렌즈’(1771억)가 차지했다. 전년에 이어 다초점인공수정체(73.8%)의 수입 증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백내장 수술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등 사회 고령화에 따른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진단키트 등 체외진단용 시약의 생산액은 3780억원, 수출액은 5012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 9.2%, 3.1% 감소했다. 수입액은 5128억원으로 11% 증가했다.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이전이라 코로나19 진단시약의 생산·수입·수출 실적이 반영되지 않았다.
 
식약처는 “올해 코로나19 체외진단용 시약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체외진단의료기기법’이 제정되는 등 체외진단용 시약 분야는 지속적으로 규모가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료=식약처·뉴시스
 
 

 

[입력 : 2020-05-20]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