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칼럼
  2. 최형기의 性칼럼

정계정맥류는 스트레스가 主원인

겨울에도 샤워할 때 찬물마찰 3분 이상 하는 것 이 좋아

글  최형기 성공비뇨기과 원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고환 온도가 1도 상승하면 정자 숫자가 40%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괜히 겁주기 위한 통계가 아닌 것이다.

‘정계정맥류’라는 질환은, 고환이 스트레스를 너무 받아 생기는 병이다. ‘고환이 왜 스트레스를 받아?’라며 의아해 하겠지만, 정맥의 피가 정체되면서 맑은 피를 공급받지 못한 고환이 스트레스를 받게 되고, 결국 장애로 연결되는 것이다.
     
음낭의 고환에서 신장까지 이어져 있는 정맥은 직경이 좁고 길이가 긴데 이 정맥의 혈액이 신장까지 올라가지 못하고 고여서 풍선처럼 부풀어 오를 수 있다.
    
한마디로 정계정맥류는 고환에서 나오는 정맥이 늘어나서 마치 지렁이가 얽혀 있는 것처럼 덩어리가 되는 상태를 말한다. 더러운 피가 싫어서 생기는 트러블인 셈으로 심하면 만져지거나 눈으로 볼 수 있을 정도로 부풀어 오른다.
   
오른쪽에 있는 고환의 정맥은 비스듬히 하대정맥으로 들어가지만, 왼쪽 고환 정맥은 신장의 정맥에 바로 연결되므로 오른쪽보다 중력에 대한 저항이 더 커질 수 있다.

 
이 때문에 혈액이 신장까지 올라가지 못하고 고이면서 정맥이 풍선처럼 부풀어 버리는 것이다. 정계정맥류의 85%가 왼쪽에서 주로 발견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고환 속에 정체된 피가 괴면 자연히 독소가 생긴다. 또한 혼탁해진 혈액으로 고환 기능도 차츰 떨어질 수 있다. 장기간 방치할 경우 ‘정자 만들기’ 메커니즘에 장애가 일어나는 것은 당연하다 할 것이다.
 
처음이야 정자의 숫자가 줄어들고 활동성이 떨어지는 정도로 그치겠지만, 결국에는 정자가 생산되지 않는 무정자증 남성이 되어 고초를 겪을 수 있다.
   
최근 초등학교 남아 대상으로 정계정맥류 촉진검사를 해 본 결과, 115명 중 5명이 정계정맥류가 의심되는 초기단계를 보이고 있었다는 뉴스가 있었다.
 
특히 정계정맥류는 사춘기 때부터 발병할 수 있기에 부모들이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남자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아들의 고환에 대해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요즘 초등학교 3-4학년만 해도 다 자란 아들에 속해서 고환을 관찰할 수 없다고 볼멘소리를 하겠지만, 남편에게 특별히 부탁을 해서라도 아들 고환을 꼭 체크해보라고 말하고 싶다. 본인 스스로 관찰해도 되겠지만, 아무래도 부모의 세심한 배려가 훨씬 더 정확하지 않을까.
      
정계정맥류일 경우 어릴 때 치료하면 완벽하게 고칠 수 있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 이미 변화가 와 버린 단계라서 완치가 어려워질 수 있다. 그러니 늦기전에 미리 확인해 보는것을 추천한다.
       
고환에서 정상적으로 정자를 생산하려면 체온보다 2도 낮아야 한다. 그야말로 그곳(?)이 너무 더우면 고환 주위 혈관이 늘어나고 피가 고인 상태가 된다.
 
고환 온도가 1도 상승하면 정자 숫자가 40%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괜히 겁주기 위한 통계가 아닌 것이다.
    
요즘 청소년들은 하루 종일 앉아서 휴대전화만 보고 있고, 통풍이 되지 않은 꽉 끼는 청바지 입기를 좋아하는 것 같아서 걱정이다.
 
정력 세고 수태력도 좋은 남성이 되고 싶다면, 하루 종일 팬티 안을 덥게 만들면 안 된다. 차가운 겨울이라고 해도 샤워할 때 찬물마찰이라도 3분 이상 해보는 게 어떨까.
  

[입력 : 2019-08-10]   최형기 성공비뇨기과 원장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최형기 성공비뇨기과 원장


최형기 박사는 194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연세대 의대를 졸업하고 영동세브란스병원에서 비뇨기과 교수로 재직하는 동안 국내 최초로 ‘성기능 장애 클리닉’을 개설했다. 저서로는 ‘性功해야 成功한다’ ‘아내와 남편이 함께 하는 섹스 코디네이션’ ‘백살까지 즐겁게’ 등이 있다. 현재 서울 삼성동에서 성공비뇨기과를 운영하고 있다.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