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칼럼
  2. 이인식 칼럼 Review

트럼프가 기부하는 이유

기부 많이 하는 사람의 심리...“사회적 지위와 타인에 대한 배려는 반비례, 사회적 지위 낮을수록 남에게 더 많이 베풀어, 가난한 사람이 부자보다 기부에 대해 더 적극적”

글  이인식 지식융합연구소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03년 사업가로 이름을 날릴 당시 100만 달러를 자선사업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방송인 유재석씨는 자연재해나 기타 재난 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성금을 내 사회적 모범이 돼 왔다. 사진=뉴시스DB

 

2003년 밸런타인데이에 미국 최대의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100만 달러를 자선사업에 기부한다고 발표해 화제가 됐다. 2004년 펴낸 '트럼프의 부자 되는 법(TRUMP : How to Get Rich)'에서 스스로 밝혔듯이 '화려한 여자 친구와 전용비행기로 개인 골프장을 누비면서 욕실이 금으로 장식된 초호화 아파트에 사는' 사업가가 거금을 내놓은 동기는 인간의 이타적 행동을 연구하는 학자들이 충분히 설명하지 못한 수수께끼이다.
 
미국 자본주의의 상징인 억만장자 기업인이 피 한 방울 섞이지 않고 훗날 상응하는 보답도 기대하기 어려운 불특정 다수를 위해 피땀 흘려 번 돈을 선뜻 투척하는 까닭은 도대체 뭘까?
 
미국 애리조나주립대의 블라다스 그리스케비시우스와 로버트 치알디니, 뉴멕시코대 제프리 밀러 등 심리학자 6명은 트럼프가 밸런타인 데이에 기부를 발표한 사실에 주목했다. 이 날 연인들은 사랑의 선물을 주고받는다. 따라서 심리학자들은 부자가 기부 사실을 시끌벅적하게 선전하는 행동이 인간의 짝짓기 심리와 관련됐을 수도 있다고 전제했다. 인간은 짝짓기에 성공하기 위해 자신의 능력을 과시하려고 과도한 선물과 과도한 외모 가꾸기를 한다.
  
이를테면 '비용이 많이 드는 신호(costly signal)'를 사용하여 상대의 환심을 사려고 노력한다. 이런 맥락에서 자선 행위도 비용이 많이 드는 신호로 간주할 수 있다는 것이다. 2007년 '인성과 사회심리학 저널(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7월호에 발표된 논문에서 자선은 짝짓기를 위한 과시 행위의 일종으로 진화됐다고 주장하고 '노골적 자선(blatant benevolence)'이라고 명명했다. 노골적 자선은 '경쟁적 이타주의(competitive altruism)'라는 개념으로 설명되기도 한다. 인간은 가족을 위해, 또는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이타적 행동을 하지만 사회적 명성을 얻으려고 남을 돕기도 한다는 것이 경쟁적 이타주의이다.
 
지난 4일 억만장자 사업가 워런 버핏과 빌 게이츠가 이끄는 자선사업 운동인 '기부 약속(The Giving Pledge)'은 미국 갑부 40명이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한다고 발표했다. 경쟁적 이타주의 심리를 자극하면 갑부들의 기부 운동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할지도 모를 일이다.
 
자선 행위는 돈 많은 사람들의 전유물로 여기기 쉽다. 궁핍한 생활을 꾸려가는 사회 밑바닥 서민은 남을 돌볼 마음의 여유가 있을 까닭이 없다고 생각하기 십상이다. 하지만 이런 고정관념을 완전히 뒤집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심리학자 폴 피프는 실험을 통해 사회적 신분과 자선 심리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첫 번째 실험에서 사회적 지위와 타인에 대한 배려는 반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신분이 낮을수록 남에게 더 많이 베풀었다는 뜻이다.
      
두 번째 실험에서는 가난한 사람이 부자보다 기부에 대해 더 적극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상류사회 부자는 수입의 2.1%를 기부할 수 있다고 응답한 반면 하위계층 서민은 5.6%가 적절하다고 했다. '인성과 사회심리학 저널' 온라인판 7월 12일자에 실린 논문에서 남보다 적게 가진 사람들이 더 많이 베풀려는 마음을 지니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출처=《마음의 지도》, 조선일보 '이인식의 멋진 과학' 2010년 8월14일자
 
 

 

[입력 : 2019-10-10]   이인식 지식융합연구소장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이인식 지식융합연구소장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했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위원, KAIST 겸직교수, 문화창조아카데미 총감독 등을 지냈다. 대한민국 과학칼럼니스트 1호로 조선일보, 동아일보, 중앙선데이, 매일경제 등 국내 주요언론은 물론 일본 산업기술종합연구소 발행 월간지 PEN에 칼럼을 연재하며 국제적 과학칼럼니스트로 인정받았다. '2035미래기술 미래사회' '융합하면 미래가 보인다' '미래교양사전' 등 수십권의 책을 출간했다. 제1회 한국공학한림원 해동상, 한국출판문화상, 서울대 자랑스런 전자동문상을 수상했다.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이슈진단 / 핫뉴스 핵심 브리핑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