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인구변동
  2. 저출산

분만시설 全無한 전북 7개군 거주 임산부, ‘안심+119구급 서비스’ 받는다

출산 임박, 조산 우려 임신부, 거동 불편한 임산부 등 대상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전북에 사는 임산부를 대상으로 특화된 119구급 서비스가 운영된다. 위급 상황시 응급처치와 응급분만을 돕는 임산부 '안심+119구급 서비스'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행된다. 사진=전북소방본부

전라북도 거주 임산부는 올해부터 소방서로부터 특화된 구급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전북소방본부는 1월 13일 완주군, 임실군, 순창군, 부안군, 진안군, 장수군, 무주군 등 도내(道內) 분만시설이 전무한 7개군에 거주하는 임산부를 대상으로 위급 상황시 응급처치와 응급분만을 돕는 임산부 '안심+119구급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안심+119구급 서비스는 임산부 정보를 사전에 등록할 경우 출동 구급대에 자동 연계돼 임산부 환자에게 올바른 응급처치와 본인이 평소 이용하는 의료시설로 신속한 이송이 가능하다. 출산이 임박하거나 조산 우려가 있는 임신부와 출산 후 거동이 불편한 임산부까지 서비스 대상에 해당한다. 구급대원은 사전 등록된 정보를 통해 빠른 상황 판단과 긴급 상황 시 응급처치를 비롯한 응급 분만을 돕는 역할을 한다.
 
전북소방본부 측은 “분만 시설이 적은 농촌 지역의 경우 다문화가정 임산부를 위한 통역 3자 통화 시스템을 통해 사전 등록된 임산부 정보와 연계해 신속한 대처를 할 수 있게 돼 구급 서비스 품질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안심+119구급 서비스’를 신청하는 방법은 임산부나 보호자가 119에 직접 전화를 걸어 신청하거나 해당 지역 보건소에서 신청서를 작성, 제출하면 된다.
 

 

[입력 : 2020-01-13]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