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저출산·고령화
  2. 저출산

[저출산 충격파] 올해 상반기 어린이집 1600곳 문 닫았다!

소아과·산부인과도 급격히 감소세

글  이승주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전국 어린이집 수는 2014년 4만3742개소에서 지난해 3만9171개소로 감소했다. 4년 만에 어린이집 10곳 중 1곳(10.5%·4571개소)가 문을 닫은 셈이다. 사진은 광주 북구 중흥어린이집에서 북구청 위생과 직원들이 어린이들의 손바닥 오염도 측정하는 장면이다.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다. 사진=광주 북구청

출산율 저하로 산부인과병원과 어린이집이 급격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8월 7일 신상진 국회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어린이집 수는 2014년 4만3742개소에서 지난해 3만9171개소로 감소했다. 4년 만에 어린이집 10곳 중 1곳(10.5%·4571개소)가 문을 닫은 셈이다. 특히 올해 1월부터 6월까지를 기준으로 전국 어린이집 수는 3만7589개소로, 6개월 만에 1582개소가 줄었다.
 
아울러 산부인과도 급격히 줄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의하면, 전국 산부인과는 2009년 1628개소에서 지난해 1311개소로 줄어들었다. 9년 사이 5곳 중 1곳(19.5%·317개소)이 사라졌다.
 
현재 인구·의료 관련 각종 통계는 저출산으로 인해 어린이집, 산부인과, 소아과 같은 출산·육아 인프라가 무너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전문가들은 저출산이 더 심해지면서 악순환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이삼식 한양대 교수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당장 수요 공급에는 맞지 않더라도 지역사회에서 유지가 필요한 인프라는 정부가 나서서 지원하는 방안을 생각해 볼 때"라고 강조했다.
 

 

[입력 : 2019-08-08]   이승주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