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인구변동
  2. 고령화

코로나 시대 인공지능 돌봄로봇 맹활약!

남양주보건소, 관내 치매·독거 어르신에 돌봄로봇 '효돌이·효순이' 지원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돌봄로봇 ‘효돌이·효순이'는 치매·우울증 예방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것으로, 음성과 터치방식으로 작동된다. 돌봄로봇 ‘효돌이·효순이'는 어르신들의 식사·약복용·체조 알람 등의 건강생활관리와 어르신의 움직임 감지를 통한 안전관리, 그리고 활기찬 안부인사·노래·말벗 등의 정서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남양주시

경기도 남양주에 거주하는 만 60세 이상 치매 및 독거어르신은 돌봄 로봇을 지원받을 수 있다. 남양주시에 따르면, 남양주보건소는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에 따라 외출에 어려움을 겪는 면역력이 약한 어르신과 치매 환자들을 위해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만60세 이상 치매 경도인지장애 어르신과 독거어르신을 대상으로 돌봄로봇을 지원했다.
 
돌봄로봇 ‘효돌이·효순이'는 치매·우울증 예방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것으로, 음성과 터치방식으로 작동된다. 돌봄로봇 ‘효돌이·효순이'는 어르신들의 식사·약복용·체조 알람 등의 건강생활관리와 어르신의 움직임 감지를 통한 안전관리, 그리고 활기찬 안부인사·노래·말벗 등의 정서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남양주시 측은 “애교와 잔소리를 넘나들며 이용자와 교감하는 ‘효돌이·효순이'는 부착된 센서를 통해 머리를 쓰다듬거나 손을 잡으면 마치 사람처럼 말을 하거나 안아달라고 애교를 부리기도 하며 어르신들의 웃음꽃을 활짝 피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백종숙 남양주보건소 치매건강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밖을 나가는 횟수가 줄어들고, 점차 사람 간의 대화할 일이 없어지는 상황에서 ‘효돌이·효순이'는 독거노인 분들에게 말동무가 되어 어르신들에게 행복감과 포근함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입력 : 2020-09-15]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