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인구변동
  2. 고령화

광주시,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승인받아

세계 41개국 1000여개 도시 네트워크 형성...“어르신 위한 활력 있고 살기 좋은 도시 만들 것”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광주시가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로부터 고령친화도시 가입 승인을 받았다.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는 전 세계적인 고령화와 도시화 추세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WHO가 추진해 온 프로젝트다. 사진=뉴시스DB

 

광주시가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로부터 고령친화도시 가입 승인을 받았다. 3월 11일 광주시에 따르면,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는 전 세계적인 고령화와 도시화 추세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WHO가 추진해 온 프로젝트다.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WHO에서 제시한 외부환경, 교통, 주거, 사회참여, 존중과 포용, 고용, 소통, 지역사회 지지 및 건강서비스 등 다양한 영역에서 국제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광주시는 “나이가 드는 것이 불편하지 않고 연령에 상관없이 누구나 활력 있고 건강하게 사회에 참여할 수 있는 도시 조성을 지향하고 있으며 전 세계 41개국 1000여 개 도시가 가입돼 있다"고 밝혔다.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받으면 회원 도시들과 교류협력을 통해 고령친화정책 정보, 지식과 경험 등을 공유해 고령친화도시의 가치를 재인식하고 도시이미지 제고에 기여할 수 있다.
 
광주시는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가입을 위해 지난해 고령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고령친화성 조사, 전문가 자문회의, 관계기관 협업회의, 고령친화도시 조성위원회 운영, 3개년 기본계획 수립 등 준비 절차를 이행해 왔다.
 
광주시는 “앞으로 3년 동안 '노후가 걱정 없는 100세 도시 행복광주'를 비전으로 일자리, 사회참여·문화, 돌봄·인권, 건강·의료, 생활환경 등 5개 영역, 50개 세부과제를 실행할 방침"이라며 “과제별 실행과정을 모니터링하고 어르신과 시민들의 평가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는 체계를 마련해 3년 뒤 재인증을 받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입력 : 2020-03-12]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