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인구변동
  2. 고령화

부산시,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정책개발 공동포럼 개최

‘출생과 양육에 대한 사회적 책임 강화를 위한 보편적 지원방안 모색’ 주제로 진행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이번 포럼은 지난해 4월 부산시가 광역시 가운데 최초로 중앙정부 저출산 대응 총괄 추진 기관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업무협약 체결 1주년을 기념해 마련됐다. 사진=부산시청 캡처

부산시는 2월 10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공동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난해 4월 부산시가 광역시 가운데 최초로 중앙정부 저출산 대응 총괄 추진 기관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업무협약 체결 1주년을 기념해 마련됐다.
 
당시 부산시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저출생·고령사회 현상에 대한 공동대응 및 정책개발을 위해 ▲저출산·고령사회 관련 정책 연구와 과제 발굴 공동추진 ▲위원회는 삶의 질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국가적 사업을 추진하고, 부산시는 이를 지원하고 지역 단위 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 ▲원활한 업무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회 구성 ▲부산시 공무원의 해당 위원회 파견 등에 대해 업무협약을 체결 및 공동 포럼을 개최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열리는 이번 공동포럼은 ‘출생과 양육에 대한 사회적 책임 강화를 위한 보편적 지원방안 모색’을 주제로 진행됐다. 전영주 신라대 복지상담학부 교수를 좌장으로 ▲최윤경 육아정책연구소 미래전략추진단장이 ‘저출산 시대, 육아 지원 정책의 성과와 과제(현금지원을 중심으로)’ ▲문정희 부산여성가족개발원 연구위원이 ‘부산의 출생·양육에 대한 보편적 지원 확대를 위한 과제’에 대해 각각 주제 발표했다. 이어 토론에는 김영미 동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와 이원익 부산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이영 창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이 참여했다.
   
포럼이 끝나고 양 기관이 참여하는 상반기 실무협의회를 개최하여 저출생과 관련한 정부정책 제도 개선을 건의하는 등 중앙-지방간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부산시 측은 “부산시의 대표 정책인 ‘부산아이 다가치키움’은 시가 함께 아이를 키우겠다는 의지"라며 “이번 공동포럼을 통해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함께 힘을 모아 시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입력 : 2020-02-12]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