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인구변동
  2. 고령화

부산 거주 고령층 여성 1인 가구는 남성보다 3배 많아

부산여성가족개발원 ‘2019 부산여성가족통계연보’ 발간...“여성 노령화 지수 급격히 높아진 이유 등 연구 진행돼야”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부산 여성의 노령화 지수는 2000년 기준 44.3%에서 2018년 180.4%로, 무려 140%포인트가 급증했다. 특히 최근 3년간 매년 약 10%포인트씩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65세 이상 1인 가구 수도 여성이 8만6118가구로, 남성(3만471가구)에 비해 3배가량 많았다. 지난해 11월 부산시자원봉사센터와 벡스코가 공동 주관한 '2019 사랑의 김치나눔 한마당'. 이날 담근 김장김치 2만 포기는 떡국 떡과 함께 포장돼 지역의 독거어르신·소년소녀가장, 무료 급식소, 복지시설 등에 전달됐다. 사진=뉴시스DB

부산지역 여성은 남성에 비해 노령화 지수가 높고, 1인 가구 수도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여성가족개발원이 1월 13일 발표한 '2019 부산여성가족통계연보'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부산지역 남성의 노령화 지수는 130%, 여성의 노령화 지수는 180.4%로, 여성이 남성보다 약 50%포인트 높았다.
 
부산여성가족개발원은 부산지역 여성과 가족의 삶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2005년부터 통계연보를 발간하고 있다.
  
부산 여성의 노령화 지수는 2000년 기준 44.3%에서 2018년 180.4%로, 무려 140%포인트가 급증했다. 특히 최근 3년간 매년 약 10%포인트씩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65세 이상 1인 가구 수도 여성이 8만6118가구로, 남성(3만471가구)에 비해 3배가량 많았다.
 
2017년 기준 부산 여성 55%, 남성 68%가 노후를 준비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공적·사적 연금 형태로 노후를 준비하고 있다"는 응답은 여성 66%, 남성 78% 각각 나타났다. 이는 여성이 남성에 비해 연금 수혜율이 상대적으로 낮을 것으로 분석되며, 여성이 남성에 비해 노후준비가 부족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부산여성가족개발원은 전했다.
 
부산여성가족개발원은 "초고령화 사회 진입에 대비한 다양한 대책이 필요하며, 특히 부산 여성의 노령화 지수가 급격히 높아짐에 따라 고령여성친화도시에 대한 개념 정립과 다양한 분야에서 무엇이 필요한 지에 대한 논의가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입력 : 2020-01-14]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