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초고령·저출생
  2. 보건복지

급격한 고령화·보장성 강화 등으로 건강보험 부채 급증할 듯

건보공단, 중장기 재무관리계획 수립...부채 현재 74%에서 5년 후 133%로 급증

글  김성훈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사진은 지난 8월 22일 열린 제17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장면이다. 사진=뉴시스DB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부채비율이 5년 후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공단은 9월 2일 급격한 고령화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문재인케어) 등에 따라 부채비율이 올해 74.2%에서 5년 뒤 2023년 132.9%로 58.7%포인트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공단은 '2019~2023년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을 수립해 2023년 이후에도 10조원 이상 준비금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중장기 재무관리계획 상 항목별 재무 전망을 보면 공단의 현금 및 금융자산 규모는 올해 30조9101억원에서 2020년 29조1601억원으로 20조원대로 줄어든 뒤 2023년 29조3466억원까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부채는 보험급여비 증가와 이로 인한 충당부채 증가로 올해 13조1668억원에서 2023년 16조7444억원으로 5년 사이 1.27배 늘어난다. 현재 공단은 진료가 발생했는데 연말까지 청구·지급이 이뤄지지 않아 미래에 지급해야 할 급여비를 추정해 결산에 충당부채로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자산은 줄고 부채는 증가하면서 부채비율은 올해 74.2%에서 2021년 102.0%로 100%대를 넘어선 뒤 2023년 132.9%까지 급증한다.
 
공단은 이 같은 부채비율 증가 원인으로 급격한 고령화와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 계획 등을 꼽았다.
 
현재 건강보험 재정은 2011년부터 2017년까지 7년간 20조원 이상 적립금(준비금)이 쌓여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적정 수준 보험료 인상(연평균 3.2%)과 정부 지원금 확대에 더해 적립금 중 일부를 사용, 환자가 전액 부담하는 비급여 부담을 줄이는 등 보장성 확대 계획을 2017년 8월 발표했다. 따라서 향후 5년간 적립금을 활용해 보장성을 확대하면 자산은 감소하고 부채는 증가하게 된다.
 
건보공단 측은 "정부 계획에 따라 향후 5년간 적립금을 활용하여 보장성을 확대하게 되면, 자산은 감소하고 부채는 증가하게 되나 이는 계획된 범위 내의 변동"이라며 "공단의 부채는 현금흐름 상 지출과는 무관한 보험급여충당부채가 대부분이므로 재무위험의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했다.
  
한편 노인장기요양보험도 급격한 고령화로 수급자와 급여비가 동시에 늘어 부채비율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입력 : 2019-09-02]   김성훈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 이슈진단 / 핫뉴스 핵심 브리핑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