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저출산·고령화
  2. 보건복지

고령화율 ·치매환자 매년 증가하는 충북, “노인요양·주야간보호시설 확충”

노인數 26만4590명, 고령화율 16.32%...증가추세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충북도에 따르면 도내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2016년 23만5762명에서 2017년 24만4520명, 2018년 25만5013명이다. 올해는 26만4590명이다. 고령화율은 14.81%에서 15.34%, 15.95%로 증가했다. 2019년은 16.32%를 기록했다.

 

급속한 고령화로 노인 인구가 늘어나면서 충청북도 내에 치매환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충북도가 밝혔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차별화한 맞춤형 서비스 제공 등을 위해 치매전문시설 확충에 나섰다. 이 시설은 가족이 환자를 돌보는 한계를 극복하고 치매노인 등을 전담해 보호·관리하는 곳이다.
 
충북도에 따르면 도내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2016년 23만5762명에서 2017년 24만4520명, 2018년 25만5013명이다. 올해는 26만4590명이다. 고령화율은 14.81%에서 15.34%, 15.95%로 증가했다. 2019년은 16.32%를 기록했다. 오는 2024년에는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20%가 넘는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인 인구 증가와 함께 치매환자도 늘고 있다. 2016년 2만4909명, 2017년 2만6388명, 2018년 2만7913명이며 올해는 2만9365명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치매 노인을 전담해 보호·관리하는 시설 설치의 필요성이 커지면서 도는 관련 시설 확충에 힘을 쏟고 있다.
 
우선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을 신축한다. 정원 70명 이상 규모이며 연면적은 1652㎡ 이상이다. 충주시와 옥천군, 영동군에 지역별로 각 2곳의 시설을 세울 계획이다. 완공 시점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다. 제천 2곳과 진천·괴산 각 1곳은 내년부터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 중 제천 1곳은 주야간보호시설이다. 이 시설은 정원이 40명 이상이며 연면적은 330㎡ 이상이다.
 
기존 시설의 증개축과 개보수에도 들어간다. 진천군 주야간보호시설 1곳과 청주시와 충주시 노인요양시설 2곳은 개보수 중이다. 올해 충주시와 제천시, 괴산군의 노인요양시설 3곳은 증개축에 착수한다.
 
치매안심센터도 설치해 운영한다. 이곳은 교육 상담실, 검진실, 프로그램실, 쉼터 등을 갖췄다. 치매를 앓는 노인을 상담·검진하고 재활 프로그램 운영, 치매 가족 간 정보 교환 등 치매 초기안정화 치매 가족의 정서적 지원을 담당한다.
 
청주시 4개 구(區)와 제천시, 영동군, 증평군, 진천군, 단양군 등 9곳은 문을 열었다. 보은군과 옥천군, 음성군은 올해 상반기, 충주시와 괴산군은 연말에 설치가 완료된다.
 
충북도는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 시행에 따라 치매 전담 시설 등을 확충하거나 보수하고 있다"며 "차별화된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입력 : 2019-08-11]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