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문화
  2. 연예·스포츠

짜장라면+너구리라면=짜파구리, 세계적 요리될까

‘짜파구리’ 먹으며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수상 축하한 해리스 美대사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해리 해리스(Harry Harris) 주한 미국대사가 10일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대사관에서 대사관 직원들과 '짜장 컵라면'을 먹으며 오스카 시상식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주한미국대사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2월 10일 '짜파구리'를 먹으며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을 축하했다. 이날 아카데이 시상식에서 작품상·감독상·편집상·각본상·국제영화상·미술상 총 6개 후보에 오른 ‘기생충’은 각본상·국제영화상·감독상·작품상 등 4개 부문을 휩쓸었다.

 

2-32rewf.jpg

  

3-32rgefv.jpg

 

4-rewfasdv.jpg

 

5-erwfasdv.jpg

 
해리스 대사는 자신의 트위터에 "대사관 동료들과 함께 짜파구리를 먹으며 오스카 시상식 관전 파티를 즐기고 있다"며 "기생충으로 한국 영화 최초의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한 봉 감독에게 축하를 전한다"고 했다. 이어 글과 함께 대사관 직원들과 함께 시상식 중계를 지켜보며 짜파구리 먹는 사진을 게재했다. 짜파구리는 짜장라면과 너구리라면을 섞은 음식이다. 영화 '기생충'에서 배우 조여정이 한우와 함께 먹는 장면으로 관심을 끌었다.
 
 

 

[입력 : 2020-02-10]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