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문화
  2. 라이프

울산시, 전국 최초로 ‘다자녀가정’ 기준 마련해 적극 지원나서

25개 사업· 30개 자치법규 전수 조사 완료...다자녀가정에 수강료, 입장료 및 시설이용료, 교육비, 주차요금 등 감면 및 지원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울산시는 2월 4일 전국 최초로 ‘다자녀가정’에 대한 통일된 기준을 마련해 적극적인 지원 확대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울산시청 홈페이지 캡처

 

울산시는 2월 4일 전국 최초로 ‘다자녀가정’에 대한 통일된 기준을 마련해 적극적인 지원 확대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울산시 저출산 대책 및 지원에 관한 조례'상의 ‘다자녀가정’에 대한 정의를 신설하고 올해 1월에는 ‘다자녀가정’을 위해 지원되고 있는 개별 사업과 자치법규에 대한 전수 조사(25개 사업, 30개 조례)를 완료했다. 전수 조사 결과 다자녀가정에는 관람료, 수강료, 입장료 및 시설이용료, 교육비, 주차요금 감면과 상수도요금 사용료 등을 지원하고 있다. 지원 범위는 최소 10%에서 최대 면제 또는 60%를 감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울산시와 구·군에서는 다자녀가정에 대한 통일된 정의가 없어 나이와 자녀수, 지원 내용 등이 모두 제각각으로 규정된 개별 자치법규에 의해 지원하며 주민들에게 혼선을 초래해 왔다.
 
이에 울산시는 ‘다자녀가정’ 관련 조례(30개) 개정을 위해 2월 4일 시와 구·군 의 담당 부서 회의를 열어 전국 최초로 다자녀가정에 대한 통일된 기준을 마련한다. 특히 종전 다자녀가정에 대한 지원 기준이 만 18세 미만 자녀가 2명 이상인 경우가 대부분이던 것을 만 18세 미만 자녀가 1명 이상 울산에 거주하면 지원이 가능하도록 해 다자녀가정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유형별 지원 사업의 특수성 등을 고려하여 단계적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입력 : 2020-02-04]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