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문화
  2. 라이프

UCLA大 연구진, 백인 남성 9명에 ‘성장호르몬+당뇨병치료제’ 투여해 2.5년 젊어진 효과 확인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연구진은 "약물 복용 1년 후 임상시험 참가자 모두 흉선의 DNA에서 메틸이 줄었다"며 "생물학적으로 임상시험 참가자들은 2.5년은 더 젊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7명은 흉선에서 새 조직이 생겨나고 나이가 들면서 늘어나는 지방이 줄어들었다. 사진=뉴시스DB

미국 UCLA의 스티브 호바스 교수 연구진은 지난 9월 5일(현지시각) 국제학술지 '노화 세포'에 발표한 논문에서 "51~65세 백인 남성 9명에게 1년간 세 가지 약물을 복용시킨 결과 신체의 생물학적 나이가 2.5년 줄어드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연구진은 남성 9명에게 성장호르몬과 함께 당뇨병 치료제 두 가지를 동시에 처방했다. 당뇨병 치료제는 성장호르몬 투여로 당뇨병이 생기는 부작용을 막기 위해 투여했다. 세 가지 모두 미국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고 시판되고 있는 약물이었다.

 

연구진은 "약물 복용 1년 후 임상시험 참가자 모두 흉선의 DNA에서 메틸이 줄었다"며 "생물학적으로 임상시험 참가자들은 2.5년은 더 젊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7명은 흉선에서 새 조직이 생겨나고 나이가 들면서 늘어나는 지방이 줄어들었다.
 
연구진은 일부 의문이 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다양한 연령대와 인종, 여성까지 포함하는 대규모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며 "흉선을 재생하는 방법은 노화로 면역 기능이 약해진 사람에게 매우 유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입력 : 2019-09-09]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