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산업·IT

골목상권 “하반기 순익 작년 대비 -42.0%” 전망

전경련 ‘2020년 상반기 경영실적 및 하반기 전망’ 발표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코로나 여파...22개 업종 매출 전년 대비 -27.2%, 순익 -32.9%
●하반기 예상 순익...-42.0%, 상황 악화시 -52.6%까지 곤두박질, 유흥음식(-100%)·휴게음식업(-78%), 사진촬영업(-80%) 등 상반기보다 더 악화
●얼어붙은 내수회복 위한 정책지원, 자금지원 등 시급
원본보기
주요 골목상권 업종들의 전년 동기 대비 2020년 상반기 매출액은 평균 -27.2%, 매출액에서 임대료·인건비 등 제반비용을 차감한 순익은 -32.9%로 나타났다. 올해 하반기 순익의 경우, 모든 22개 업종이 상반기와 비교해 더욱 나빠지거나 정체될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 장위전통시장. 사진=뉴시스DB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22개 주요 골목상권 업종을 대표하는 협회(조합)를 대상으로 ‘2020년 상반기 경영실적 및 하반기 전망’을 조사한 결과, 올해 주요 골목상권 업종들의 하반기 순익은 전년 동기 대비 42.0%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코로나19 상황 악화 시에는 52.6% 이상 급감할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골목상권 업종들의 전년 동기 대비 2020년 상반기 매출액은 평균 -27.2%, 매출액에서 임대료·인건비 등 제반비용을 차감한 순익은 -32.9%로 나타났다. 올해 하반기 순익의 경우, 모든 22개 업종이 상반기와 비교해 더욱 나빠지거나 정체될 것으로 전망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2단계에 준하는 코로나19 감염추이가 지속된다면 전년 동기 대비 평균 42.0% 감소할 것으로 봤다. 하반기 중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시행 등 상황이 악화되면 52.6% 이상까지 떨어져 소상공인의 수익이 작년보다 절반 이상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하반기 순익 전망을 살펴보면, 집합금지 등으로 영업이 사실상 중단되어 매출이 없는 ‘유흥음식업’(-100.0%)이 가장 타격이 클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신규수요 창출이 제한적이며 관련용품의 온라인 구매 대체율이 높은 ‘반려동물 유통 및 용품업’(-80.0%), 계절적 요인과 수요탄력성이 큰 ‘사진촬영업’(-80.0%), 소비심리 급감과 영업 단축 등으로 타격을 받고 있는 ‘휴게음식업’(-78.0%) 등의 업황이 특히 부정적으로 전망됐다.
 

1-234t5yrtjgf.JPG

 

1102134t5yrthgfd.JPG
2020년 하반기 골목상권 실적 전망 (현재 상황 유사시), 그래픽=전경련

한편 소비자의 집 앞 근거리 식품구매 등의 증가로 ‘편의점업’은 소폭의 매출 성장(+2.8%)을 예상하나, 인건비 등 고정비용 절감의 한계로 순익(-28.0%)은 작년보다 줄어들 것으로 봤다.
 
그밖에도 보일러 설비업(-70.0%), 서점업(-50.0%), 화원·화훼업(-50.0%), 외식업(-45.0%), 숙박업(-40.0%), 인테리어업(-40.0%) 등을 비롯한 주요 골목상권 업종들의 실적 악화가 우려된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된다면 순익은 현재 예상 수준에서 0~25%까지 추가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응답했다.

 

주요 골목상권 협회들은 최근의 가장 큰 애로사항에 대해 코로나19 및 경기위축으로 인한 영업부진(42.9%), 임대료 부담(21.4%), 인건비 부담(17.8%) 등을 지적했다.
 
한편 경영상황 호전시기에 대해서는 예측이 어렵다는 입장이 64.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2022년 중(17.8%), 2021년 하반기(14.3%), 2021년 상반기(3.6%)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위기 극복 및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정부 지원책으로는 ‘내수확대와 수요촉진제도 도입’(42.8%)을 가장 많이 꼽았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상반기에 14조원 규모의 긴급재난지원금이 풀렸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장기화 되면서 골목상권이 벼랑 끝에 몰려 있다"며,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긴급자금 지원뿐만 아니라 결국은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총체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향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입력 : 2020-09-13]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