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산업·IT

코로나와 1인가구...나홀로族 위한 신개념 주방가전 나와

롯데하이마트, 멀티그릴·미니밥솥·라면포트·멀티쿠커·하이라이트팟·미니에어프라이어 등 PB 하이메이드 주방가전 6종 시리즈 출시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롯데하이마트는 최근 자체 브랜드(PB) ‘하이메이드’ 인기 주방가전 6종 시리즈를 론칭했다. 멀티그릴, 미니밥솥, 라면포트, 후라이팬형 멀티쿠커, 하이라이트팟, 미니에어프라이어로 구성됐다. 제품 필수 기능은 모두 갖추면서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여 1~2인 가구나 자취생 등 나홀로족이 사용하기에 좋다고 한다. 사진=롯데하이마트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인도어(Indoor) 소비가 부상하는 가운데 1~2인 가구를 위한 주방가전이 주목을 받고 있다. 롯데하이마트(대표 이동우)는 최근 자체 브랜드(PB) ‘하이메이드’ 인기 주방가전 6종 시리즈를 론칭했다. 앞서 출시한 헤어드라이어, 가습기에 이은 디자인 PB 제품이다.
 
이번에 출시된 6종 시리즈는 멀티그릴, 미니밥솥, 라면포트, 후라이팬형 멀티쿠커, 하이라이트팟, 미니 에어프라이어 등이다. 제품 필수 기능은 모두 갖추면서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여 1~2인 가구나 자취생 등 나홀로족이 사용하기에 좋다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 하이마트 측은 “제조부터 품질 테스트에 이르기까지 일련의 과정은 국내 중·소형 가전 제조업체 파트너사와 함께 진행했다"며 “라면포트, 멀티쿠커, 미니밥솥, 미니 에어프라이어는 소형가전제품 전문업체 BKW와 협업했고 멀티그릴과 하이라이트팟 제작은 주방가전의 명가로 알려진 EMK와 함께 제작했다"고 했다.
   
하이메이드 주방가전 6종 시리즈는 음식을 간편하게 조리하고 준비 시간도 줄여주어 인기인 제품들로 구성했다고 한다. 깔끔하고 세련된 아이보리색으로 통일했으며 손잡이는 우드 무늬로 포인트를 주었다. 멀티그릴은 전골냄비와 그릴이 일체형으로 합쳐진 투인원(2in1) 제품이다. 좌우 공간이 나뉘어져 있어, 각각의 조작부로 다양한 요리를 동시에 준비 할 수 있다. 미니밥솥은 1.2리터대로 3~4인분 식사를 준비하기에 적당하다. 라면포트는 0.8리터대이며 위생적인 스테인리스 소재로 제작했다. 손잡이 버튼 하나로 2단계 물 온도 조절이 가능하다.
  
멀티쿠커는 찜·죽·볶음 요리 등 다양한 요리를 손쉽게 할 수 있는 주방가전이다. 후라이팬과 하이라이트팟 두 가지 형태로 제작했다. 후라이팬형 멀티쿠커는 1.2리터 용량이며, 3중 안전코팅 설계로 화상 위험이 적다. 손잡이 부분에 달린 버튼 하나로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으며, 손잡이 끝 부분이 분리형 케이블로 되어 휴대하거나 보관하기에도 편리하다. 하이라이트팟형 멀티쿠커는 하이라이트 본체, 전골솥, 그릴 플레이트로 구성되어 있다. 하이라이트 상판을 달궈 용기에 열을 전달해 음식을 조리하는 구조다. 용기는 용도에 따라 2.5리터 용량 전골솥과 그릴 플레이트 중 하나를 선택해, 본체 발열판 위에 올려 사용하면 된다. 다이얼식 온도 조절 버튼 하나로 제품을 조작할 수 있다. 기름을 사용하지 않고 튀김 요리를 할 수 있어 인기인 에어프라이어는 7월 말일에 선보일 예정이다.
 
하이메이드 주방가전 6종 시리즈는 전국 460여개 롯데하이마트 매장과 온라인쇼핑몰에서 만나볼 수 있다. 라면포트(HSMC-BK080W)는 2만8900원에, 미니밥솥(HSR-BK030W)과 하이라이트팟(HSMC-EM250W)은 각각 5만9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멀티쿠커(HSMC-BK120W) 가격은 4만 9900원이며 멀티그릴(HSEG-EM280W)은 3만9000원이다.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은 전국 롯데하이마트 매장 어디에서나 제품 AS를 받을 수 있다.
 
손기홍 롯데하이마트 생활 2팀장은 “간편하게 음식을 조리하려는 최근 트렌드에 발맞춰 관련 주방가전을 포함한 인기 주방가전 6종을 한데 모아 선보인다"며 “제품의 핵심 기능을 강조함과 동시에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여 소규모 가구나 미니멀라이프를 지향하는 고객에게 적합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입력 : 2020-07-06]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