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경제·글로벌

글로벌 경기침체 최악 될까...‘불확실성의 시대’라는 사실만 확실한 시대

“세계적인 일자리 부족 현상 만성화될 것”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가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현황표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DB

대공황 이후 최악의 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걸까. 지난 4월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을 ?3%로 전망했던 국제통화기금(IMF)이 최근 ?4.9%로 성장률을 낮춰 잡았다. 2분기를 정점으로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것이라는 당초 예상이 빗나가는 등 코로나 팬데믹이 더운 날씨에도 계속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같은 글로벌 경제 위기 상황을 심층 보도한 조선일보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자가 10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미국, 러시아 등에서 환자가 급증하는 등 세계적으로 ‘코로나 재확산’ 현상이 퍼지고 있다. 특히 여름철 집단감염 우려까지 커지면서 글로벌 경제는 급하강 하고 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미국 UCLA 앤더슨스쿨 측은 "미국 경제성장률이 2분기 -42%로 곤두박질친 뒤 점차 상승하더라도 2023년까지는 2019년 경제규모를 회복하지 못하는 '나이키형'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는데 연구소 책임자 제리 니켈스버그는 "이런 전망조차도 올여름에 코로나 팬데믹이 잦아들 것이라는 가정에 바탕한 것"이라며 "대규모 전염병에 대한 가정은 가정일 뿐이라는 걸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글로벌 투자회사 모건 스탠리는 "올해 초 같은 규모의 록다운이 재개될 경우에는 세계경제가 더블 딥(일시적인 회복 이후 재침체)에 빠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앞서 모건 스탠리는 "가을에 2차 파동이 오더라도 선별적인 록다운(경제활동 제한)에 그칠 것이며 내년 여름이면 백신이 널리 쓰일 것"이라는 'V자형' 회복을 전망했었다.
 
한편 코로나로 사람들의 생활방식이 바뀌고 공장 자동화가 가속화되면서 전 세계적인 일자리 부족 현상도 만성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입력 : 2020-06-29]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