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경제·글로벌

올해 한국경제 ‘적색’ 경고등 켜졌다

S&P,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 2.1%에서 1.6%로 대폭 낮춰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S&P는 이마트의 신용등급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올해 한국 경제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이번 사태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기존 전망치인 2.1%에서 1.6%로 하락할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코스피지수가 기관 매수세에 전 거래일(2242.17)보다 33.29포인트(1.48%) 내린 2208.88로 장을 마감한 지난 2월 18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DB

 

국제 신용평가사들이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대폭 낮춰 대한민국의 ‘위기’가 현실화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한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1.6%로 낮췄다. 앞서 2월 17일 무디스도 한국 성장률을 1.6% 전망했다. 기존 전망치인 2.1%보다 0.5%포인트 낮아졌다.
 
S&P는 이마트의 신용등급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올해 한국 경제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이번 사태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기존 전망치인 2.1%에서 1.6%로 하락할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지난해 1.9%, 2018년 2.7%보다 낮은 수준으로 향후 소비 심리 약세는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S&P는 이마트의 신용등급은 기존 'BBB-'를 유지했지만 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S&P는 중국과 연계된 한국 기업의 공급망과 생산 활동이 차질을 빚을 것을 우려했다. S&P는 "공급망 차질로 인한 제조업 충격, 중간재의 중국 수출 감소 등이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봤다. S&P는 올해 아시아·태평양지역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0.5%포인트 낮춘 4.3%로 조정했다. 0.5%포인트는 한국 전망치 수정 폭과 동일하다.

한편 안전자산의 대표 격인 금값이 최근 1600달러를 돌파했다. 지난 2월 18일 마켓워치에 따르면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물 금 가격은 온스당 1.1%(17.20달러) 오른 1603.60달러를 나타냈다. 2013년 3월 이후 약 7년 만에 최고치였다. 코로나19가 글로벌 기업에 타격을 주리라는 전망이 실제 상황으로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입력 : 2020-02-20]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