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경제·글로벌

보험사들, 연금보험 상품 출시 꺼려...초회보험료, 2014년 7조원 2018년 2조원

연금보험 수입보험료도 급감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연금보험 초회보험료 추이. 그래픽=뉴시스

 

보험회사의 연금보험 초회보험료가 2014년 이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회보험료란 보험 신계약에 의한 첫번째 납입보험료를 의미하는데 최근 보험회사들은 연금보험 신규상품 출시를 꺼리고 있는 상황이다.
 
보험연구원이 6월 9일 발표한 '연금보험시장 부진의 원인과 과제' 리포트에 따르면, 보험업권에서 판매 중인 연금보험 초회보험료는 2014년 7조원 수준에서 2018년 2조원 수준으로 대폭 줄어들었다. 약 5년 새 68.5%가 감소한 것이다. 특히 생명보험사가 판매 중인 일반연금 상품의 초회보험료는 2014년 6조원에서 2018년 1조원 수준으로 급감했다.
 
연금보험 신규 판매 급감으로 인해 수입보험료 또한 2014년에서 2018년 새 22.3%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연금보험 수입보험료의 지속 감소는 보험산업 연금부문의 전반적인 축소를 의미한다. 2014년 연금보험 상품의 수입보험료는 36조원에서 2018년 28조원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보험업계에서는 이 같은 흐름이 어쩔 수 없다고 설명한다.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하에서 보험상품의 저축부분은 매출로 인식되지 않아 저축성보험의 판매는 매출규모 확대 없이 부채만 증가하게 하는 효과를 일으키기 때문이다. 또 IFRS17은 부채를 시가로 평가하기 때문에 확정금리형 또는 높은 최저보증이율을 제공하는 저축성상품의 높은 비중은 보험사의 자본변동성을 크게 확대시킬 수 있다.
  
보험사 관계자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을 앞두고 재무건전성 확보를 위해 저축성보험 판매가 줄고 보장성보험 판매가 늘어나고 있다"며 "우리 회사 역시 연금보험 초회보험료가 2014년 기준 2조5000억원 수준에서 2017년 7400억원 수준으로 급감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보험사 관계자도 "2022년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이 도입되기 때문에 보험사들의 추가 자본확충이 불가피하다"며 "연금보험 상품은 대표적인 저축성보험에 해당되기 때문에 신상품 출시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앞으로도 이 같은 흐름은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입력 : 2019-06-09]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