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남북관계

김정은이 자신들의 공군력 열세 인정한 이유

김정은 “싸움 승패는 전투 제원이 아니라 사상에 달려”...정신 무장 강조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조선중앙TV는 지난 11월 16일 김정은이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비행지휘 성원들의 전투비행술경기대회-2019를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이 북한 공군력의 기술적 열세를 인정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지난 11월 16일 원산갈마비행장에서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비행지휘성원들의 전투비행술경기대회 2019'를 열고 "싸움의 승패 여부는 무장장비의 전투적 제원에 따라 규정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사상을 가지고 무엇을 위해 싸우는가 하는데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기술적 우세를 자랑하는 적들이라 해도 우리 인민군 군인들의 정치사상적, 전투도덕적 우월성을 압도할 수는 없다"고 한미 공군의 '기술적 우세'를 인정하면서도 자신들이 정신적으로는 압도적이라는 식으로 얘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경애하는 최고 령도자 동지께서는 비행기의 기술적 우세를 자랑하는 적들의 항공무력을 견제하기 위한 우리 식 항공무장 개발과 관련한 방향을 제시하시면서 주체적 항공무력을 강화 발전시키는 데서 나서는 강령적 과업들을 제시하시였다"며 '기술적 우세'라는 문구를 재차 썼다.
 
김정은이 이처럼 공군력 열세를 언급한 것은 실제 전력차를 인정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김정은이 이번에 직접 참관한 전투비행술경기대회에는 미그-15, 17, 21, 29와 수호이-25, 일류신-28 등이 참가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 기종 중 미그-29만이 그나마 현대전을 펼칠 수 있는 유일한 전투기다. 미그-29는 1991년에 발발한 걸프전을 비롯해 1998년 코소보 전쟁 등에서 활용됐다. 미그-29를 비롯해 북한 공군이 보유한 공군기는 모두 1640여대로 파악되고 있다.
 
전투기가 810여대, 공중기동기가 340여대, 헬기(해군 포함)가 290여대, 훈련기가 170여대, 감시통제기가 30여대 순이다. 전투기는 810여대 중 약 40%가 평양~원산선 이남에 전진 배치돼있다.
 
방공체계의 경우 전방지역과 동·서부 지역에 SA-240과 SA-541 지대공 미사일이 배치돼있다. 평양 지역에는 SA-2와 SA-342 지대공 미사일과 고사포가 집중 배치됐다. GPS 전파교란기를 포함한 전자교란 장비도 대공방어에 활용된다.

 

그러나 이 정도 전력으로는 우리 군과 미군의 공군 전력을 막을 수 없다는 게 중론이다. 우리 공군 전력을 살펴보면 전투기가 410여대로 북한의 절반 수준이지만, 감시정찰기는 70여대로 북한의 2배를 넘는다. 훈련기는 180여대로 북한과 비슷한 수준이다. 공중기동기는 50여대로 북한(340여대)에 비해 매우 적은 편이다.
 
여기에 미군 전력을 반영하면 북한의 전력 열세가 확연히 드러난다. 그간 한미 공중연합훈련인 맥스선더와 비질런트 에이스 등에 동원된 공군기는 우리 공군 주력인 F-15K와 KF-16 전투기를 비롯해 미군의 스텔스 전투기 F-22, F-35A, F-35B 등이다.
 
북한의 미사일과 핵 위협이 최고조에 달했던 2017년에는 미군 스텔스기 24대가 한꺼번에 한반도에 전개돼 우리 공군과 실제 북한 주요 핵심 지점 폭격을 가정한 연합훈련을 실시하기도 했다.
 
특히 우리 공군은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은 채 비행해 목표물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스텔스기 F-35A를 보유하고 있다. F-35A는 올 3월 첫 도입됐다. 공군은 현재까지 8대를 도입했으며 올 연말까지 5대를 추가해 모두 13대를 도입한다. 공군은 내년 13대, 2021년 14대를 추가 도입해 모두 40대를 전력화할 계획이다.


[입력 : 2019-11-17]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이슈진단 / 핫뉴스 핵심 브리핑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