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미래관계
  2. 안보·국제

CNN “20대 男탈북자 월북, 코로나 창궐시 김정은 최대 위협”

“北 의료 인프라 열악, 코로나 환자 치료 어려워”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CNN이 20대 탈북자 김모씨의 이른바 ‘헤엄 월북(越北)’ 사건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북한 내 대규모 창궐할 경우 김정은 정권 최대 위협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진=CNN 캡처

CNN이 20대 탈북자 김모씨의 이른바 ‘헤엄 월북(越北)’ 사건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방송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북한 내 대규모 창궐할 경우 김정은 정권 최대 위협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20대 탈북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중대한 발병을 야기한다면 김정은이 9년간 통치해온 가운데 가장 큰 위협을 맞게 될 것이라고 한다. CNN은 “북한의 무너져가는 의료 인프라가 세계 의료 사회가 완전히 이해하지 못한 새로운 바이러스로 병든 다수 환자를 치료하는 과업을 수행할 수 있을 것 같지 않다고 의료 전문가들이 지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김정은이 코로나19 글로벌 확산 초기 중국과 북한 국경지역을 폐쇄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한 것도 이 때문이라고 한다. 이와 관련해 CNN은 "북한이 중국에 얼마나 의지하는지를 고려한다면 고통스러운 비용을 수반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외국에서 북한으로의 여행은 팬데믹 이전에도 극도로 제한됐고 지금은 '제로'에 가깝다"며 "이 나라에 입국하는 이는 대부분 외교관과 외국 원조 노동자뿐이고 도착하자마자 엄격한 격리 조치를 받아야 한다"라고 전했다.
 
CNN은 "북한이 단지 실험 부족으로 현존하는 (확진) 사례를 식별하지 못했거나 성공적으로 소규모 감염 집단을 격리하고 이를 보고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도 했다.
 
 
 

[입력 : 2020-07-28]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