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미래관계
  2. 안보·국제

美·日 대규모 경기부양책 편다...美 2조달러, 日 56조엔

아시아 증시 급등...일본, 1세대당 최대 330만원 지급

글  온라인뉴스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미국과 일본이 대규모 자금을 동원해 경기를 부양할 계획이다. 미국은 2조달러 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 부양 법안의 의회 통과가 임박했다. 일본은 600조원이 넘는 경기부양자금을 풀기로 했다. 사진=뉴시스DB

미국과 일본이 대규모 자금을 동원해 경기를 부양할 계획이다. 미국은 2조달러 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 부양 법안의 의회 통과가 임박했다. 일본은 600조원이 넘는 경기부양자금을 풀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아시아 증시는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3월 25일 상승 출발한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4.79포인트(5.89%) 뛴 1704.76에 마감했다. 코스피 지수는 2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에 성공하며 총 200포인트 넘게 올랐다. 코스닥 지수는 500선 탈환에 성공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480.40)보다 25.28포인트(5.26%) 상승한 505.68에 마감했다. 
 
일본 도쿄 증시도 폭등 마감했다. 닛케이225지수(닛케이평균주가)는 1454.28포인트(8.04%) 상승하며 1만9546.63에 장을 마감했다. 9거래일 만에 1만9000선을 회복했다. 닛케이 지수의 상승폭은 역대 5번째로 컸다. JPX 닛케이 인덱스 400지수는 850.17 포인트(7.12%) 오른 1만2788.21에 장을 마쳤다. 토픽스(TOPIX)지수는 91.52 포인트(6.87%) 상승한 1424.62에 마감했다.
 
홍콩항셍 지수는 3%, 상하이종합 지수는 2%대 오름세다. 호주 증시의 S&P/ASX 200 지수는 4998.10으로 5.54% 상승 마감했다.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의 아시아-태평양 주가지수(일본 제외)는 3.93% 올랐다.
 
미국의 대규모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1시37분(미국 동부 시간) 트위터를 통해 "마침내 합의했다. 치열한 며칠 동안의 논쟁 끝에, 상원은 이 팬데믹(세계적인 대유행병)의 역사적인 지원 패키지와 관련해 초당적인 합의에 도달했다"고 알렸다. 그는 이날 상원이 법안을 표결에 부쳐 통과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CNBC는 소식통 2명을 인용해 항공 업계 지원과 이에 따른 감독 조건이 협상의 주요 쟁점 중 하나였다고 전했다. 항공 업계가 정부에 요구한 지원 규모는 500억달러 수준이다. 민주당은 정부의 자금 지원을 받는 기업에 대해 바이백(자사주 매입) 금지, 경영진 보상 제한 등을 촉구해왔다.
 
세부 사항은 나오지 않았지만 가정 및 개인 상대 현금보조 및 중소기업 대출 지원, 실업 보험 확대 지급 등이 합의 타결 직전까지 논의돼왔다.
 
밤사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 지수는 2112.98포인트(11.37%) 상승한 2만704.91에 장을 마감했다. 1933년 이후 최대 일일 상승폭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209.93포인트(9.38%) 오른 2447.3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57.18포인트(8.12%) 상승한 7417.86에 장을 마감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56조 엔(약 619조 2300억 원) 이상의 규모의 '슈퍼' 경제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 3월 26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자국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10%인 56조 엔 규모 이상의 경제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리먼쇼크 당시 경제 대책인 56조 8000억 엔을 웃도는 규모로 '사상 최대' 부양책을 내놓을 방침이다.
 
이미 해외에서는 미국과 호주 등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제 대책으로 GDP의 10%에 해당하는 경제 대책을 내놓고 있다. 일본도 보조를 맞추는 모습이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큰 틀의 사업 규모를 먼저 표명하기는 이례적이다. 일본 정부는 보통 개별 정책을 앞세우고, 시산한 규모를 공표한다. 이번에는 경제 대책 규모를 먼저 표명할 전망이다. 코로나19로 흔들리는 주식 시장의 동요를 진정시킬 목적이 있다고 닛케이는 분석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2020년 예산안이 성립되는 27일 경제 대책 편성을 지시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코로나19 대책이 담긴 보정예산(추가경정예산) 방안을 편성을 지시하고 4월 초 각의(국무회의) 결정, 4월 말 성립될 전망이다. 5월 경제 대책이 실시된다.
 
특히 경제 대책에는 조건을 갖춘 1세대당 20~30만 엔(220~330만 원)을 지급하는 방안도 포함된다. 매출 급감이 예상되는 요식업과 관광업 등에는 할인권과 상품권 발행을 통해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득이 감소했는지 여부를 판별하기는 쉽지 않다. 현급 지급 대상을 코로나19 사태로 소득이 어느 정도 감소한 세대를 대상으로 할지, 소득 제한 상한선을 마련할지 제도 관련 협의가 이어지고 있다. 프리랜서 등 소득 파악이 어려운 사람을 위한 대응도 과제다.
 
일본에는 약 5300만 세대가 있다. 일본 정부는 일정 소득 기준을 마련해 약 1000세대에게 현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고용 확보를 위해서는 코로나19 여팍로 직원을 쉬게하는 기업에게 ‘교용조정보조금’을 지급하는 제도를 마련한다. 요식업 및 관광업 지원은 소비자가 외식, 여행 등 지불하는 요금의 일부를 국가가 지원하는 제도를 검토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입력 : 2020-03-26]   온라인뉴스팀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