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지정학
  2. 안보·국제

신종코로나 사태, 유럽·미국서 동양인 인종차별로 번져

WHO 사무총장 “중국에 가장 우선적 비상사태”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거브러여수스 WHO 총장은 회원국들에 여행·교역 제한 자제와 정보 공유, 민관 협력을 통한 신속한 백신 개발 등을 거듭 촉구했다. 사진=WHO 홈페이지 캡처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유럽 등 서양에서 동양인 인종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사태의 심각성을 우려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총장은 "어려운 상황에서 중국을 비롯해 영향을 받은 모든 나라들에 강한 국제적 연대와 지지를 보내야 한다"며 "이번 사태의 희생자와 무고한 자들에 대한 낙인찍기를 막기 위해 강한 관심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독일 언론은 “감염증에 대한 두려움이 인종차별을 키우고 있다"며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늘어날수록 중국인에 대한 인종차별과 외국인 혐오(제노포비아) 사례 보고도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세계보건기구(WHO)의 실비 브리앙 범유행전염병 국장은 2월 4일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둘러싼 근거 없는 소문이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람들이 갑자기 바이러스가 공기 중에 있는 것처럼 느끼고 있다"며 "그런 상황이 아니다. 현재 바이러스는 비말(날아 흩어지는 작은 물방울)을 통해 전염된다. 가까운 접촉을 해야 감염된다"고 말했다.
 
한편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사례의 99%가 중국에서 나왔다"면서 “지나친 우려에 빠져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바이러스 발원지에서 취한 조치들로 감염증 확산을 막을 '기회의 창'이 열렸다고 강조하면서 일부 선진국이 WHO에 주요 정보를 제대로 공유하지 않아 문제라고 지적했다.
  
거브러여수스 WHO 총장은 회원국들에 여행·교역 제한 자제와 정보 공유, 민관 협력을 통한 신속한 백신 개발 등을 거듭 촉구했다. 그는 "모든 국가들에 국제보건규정(IHR)에 부합하지 않는 제한을 부과해선 안 된다는 요청을 반복한다"며 "이런 제한은 두려움과 오명을 증가시키는 효과를 낼 뿐 공공 보건 혜택은 적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22개국이 이 같은 제한을 WHO에 보고했다"면서 "해당 조치가 취해진 곳들은 공공 보건 위험에 비례하도록 이행 기간을 짧게 두고 상황이 전개됨에 따라 정기적인 재고를 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99%의 사례가 중국 안에서 발생했고 사망자 97%가 (발원지인) 후베이성에서 나왔다는 점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며 "이는 여전히 중국에 대해 가장 우선적이고 중요한 비상 사태"라고 말했다. 이어 "회원국들이 WHO와 구체적인 정보를 공유해 주길 촉구한다"며 "전 세계적 연대를 통해서만 이 발발 사태를 물리칠 수 있다. 그 시작은 전 세계적 감시를 위한 집단적 참여"라고 강조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진단, 약품, 백신 개발을 위한 공공과 민간 부문의 신속한 협력을 촉진해 이 발발 사태를 통제 아래 둬야 한다"며 "우리에겐 기회의 창이 있다. 상황이 나빠지지 않을 거란 의미는 아니지만 우리에겐 분명 행동하기 위한 기회의 창이 있다"고 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국제적 대응 지휘를 위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국제 전문가들을 파견해 중국 측과 협력할 방침이다. 또 5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사태를 보고하고 회원국들과 전화로 대책 회의를 할 예정이다.
 

 

[입력 : 2020-02-05]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