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지정학
  2. 안보·국제

美합참차장 “北, 지구상에서 가장 신속히 미사일 개발中”

“北미사일 시험 김일성 9회, 김정일 22회...김정은은 벌써 67회”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존 하이튼 미국 합참차장은 “북한이 지난 몇 년 동안 탄도미사일과 핵프로그램을 개발해 주변국과 미국을 위협하며 세계안보 구조를 바꿨다”고 말했다. 하이튼 차장이 1월 17일(현지시각)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열린 안보 관련 강연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RFA 홈페이지 캡처
미국 합참차장은 북한의 미사일 개발 능력에 대해 우려의 시각을 나타냈다. 존 하이튼(John Hyten) 합참차장은 1월 17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열린 안보 관련 강연회에서 “북한은 경제력이 전 세계 192국가 중 115위인 가난한 국가"라고 전제한 뒤 “북한은 지구상에서 가장 빨리 신형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미국의 미사일 방어체계는 북한의 신형 미사일로부터 미국 본토를 100% 보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하이튼 차장은 “북한이 지난 몇 년 동안 탄도미사일과 핵프로그램을 개발해 주변국과 미국을 위협하며 세계안보 구조를 바꿨다"면서 “북한이 무기 개발을 신속히 하는 방법을 배웠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이튼 차장은 북한 김정은은 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김일성, 김정일과 큰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일성과 김정일은 생전에 각각 9회, 22회의 미사일 발사 시험을 했는데 김정은은 집권 후 지금까지 67차례나 미사일 발사시험을 했다는 것이다. 김일성과 김정일은 미사일 시험이 실패하면 기술자와 과학자들을 홀대하며 시험을 중단했는데 이와 달리 김정은은 미사일 시험이 실패하면 그 실패를 통해 배우고 수정한 후 다시 발사 시험을 하면서 성능을 개선시켜 왔다고 하이튼 차장은 전했다. 그는 “이런 식으로 해서 북한은 지구상에서 그 어느 국가보다 가장 신속히 신형 미사일, 새로운 능력, 신무기들을 개발하고 있다. 세계 경제력 115위인데도 말이다"고 했다.
 
하이튼 차장은 이날 강연이 끝나고 ‘미국의 현 미사일 방어체계가 북한의 이런 신형 미사일로부터 미국 본토를 방어할 능력을 갖고 있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북한의 신형 미사일로부터) 미국 본토를 보호할 것을 100% 확신하다"며 “미국의 미사일 방어 체계는 원래 북한의 미사일 위협 때문에 만들어진 것"이라고도 했다.
 
 

 

[입력 : 2020-01-18]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