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뉴스
  2. 안보·국제

김정은式 通美封南...“트럼프랑은 하고 문재인이랑 안 해”

北 외무성 담화 “정경두 같은 웃기는 것을 내세워...허튼 망발”

글  김은영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은 정경두 국방장관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정경두 같은 웃기는 것을 내세워 체면이라도 좀 세워보려고 허튼 망발을 늘어놓는다면 기름으로 붙는 불을 꺼보려는 어리석은 행위가 될 것"이라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이 지난 6월 30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만나 회담을 가졌다. 사진=조선중앙TV캡처·뉴시스DB

북한은 8월 11일 외무성 미국담당국장 명의의 담화를 통해 "대화는 조미(북미) 사이에 열리는 것이니 북남 대화는 아니라는 것을 똑바로 알아두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대화는 당분간 하지 않겠다는 말이다. 이처럼 북한은 대미관계와 대남관계를 분리하는 전술을 구사하고 있다.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은 "군사연습을 아예 걷어치우든지, 군사연습을 한 데 대해 하다못해 그럴싸한 변명이나 해명이라도 성의껏 하기 전에는 북남 사이의 접촉 자체가 어렵다"며 "미국 대통령까지 우리의 상용무기 개발시험을 어느 나라나 다 하는 아주 작은 미사일 시험이라고 하면서 사실상 주권국가로서의 우리의 자위권을 인정했는데, 도대체 남조선 당국이 뭐길래 우리의 자위적 무력건설사업에 대해 군사적 긴장 격화니, 중단 촉구니 뭐니 하며 횡설수설하고 있는가"라고 주장했다. 
 
권정근은 또 최근 북한의 무력시위에 관한 남측의 대응에 막말을 쏟아내면서 앞으로 좋은 기류가 생겨도 북미 대화가 열리는 것이지 남북 대화에는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권 국장은 나아가 청와대가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지난 10일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한 것을 "복닥소동을 피워댄 것"이라고 비꼬며 "청와대의 작태가 남조선 국민들의 눈에는 안보를 제대로 챙기려는 주인으로 비쳐질지는 몰라도 우리 눈에는 겁먹은 개가 더 요란스럽게 짖어대는 것 이상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그는 정경두 국방장관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정경두 같은 웃기는 것을 내세워 체면이라도 좀 세워보려고 허튼 망발을 늘어놓는다면 기름으로 붙는 불을 꺼보려는 어리석은 행위가 될 것"이라며 "그렇게도 안보를 잘 챙기는 청와대이니 새벽잠을 제대로 자기는 코집(콧집의 북한식 표현)이 글렀다"고 비아냥거렸다.
 
이날 담화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의 친서를 공개한 뒤 발표돼 더 주목된다. 북한이 미국에는 대화하자고 손짓하면서 남측에는 압박 수위를 높였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한미 연합훈련이 끝나자마자 만나고 싶고 협상을 시작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대남 압박이 지금처럼 이어진다면 남북평화 기조를 강조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부담이 되고, 미북실무협상이 재개돼도 남북관계는 반등할 계기를 찾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일련의 상황에 대해 청와대는 비 맞은 수탉처럼 별다른 반응이 없다. 청와대 측은 "북한은 최근 그런 기조로 계속 얘기해 왔기 때문에 새로운 얘기는 아니다"고 했다.

 

[입력 : 2019-08-12]   김은영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 특별기획 생명이 미래다
  • 대한민국 미래희망전략
  • 긴급점검 / 초미세먼지 사태
  • 글로벌혁신 지역이 희망이다
  • 내 삶을 풍요롭게 유익한 정책정보
  • 집중분석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 특별기획 / 한반도 평화와 北核
  • 클릭 / 주제가 있는 한 컷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