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사회

올해 2분기 서울청년 실업률 10%...올해 2분기 확장실업률 26.6%

서울형 강소기업 청년인턴제 추진

글  온라인뉴스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서울시 하반기 채용시장 전망. 표=서울시

올해 2분기 서울시 청년 실업률은 약 10%로, 전년 동기 대비 실업률은 소폭 줄었으나 청년 상당수가 비경제 활동인구로 전환돼 체감실업률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인턴십 경험과 직무능력 향상해 구직 경쟁력을 강화하고, 청년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간 동안 생활이 유지될 수 있도록 긴급일자리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등 서울형 강소기업 청년인턴제를 추진한다.

 

27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극심한 실물경제 부진과 기업 고용여력 위축으로 청년 실업지표가 악화됐다.

 

올해 2분기 서울시 청년 실업률은 전년 동기 대비 마이너스 0.3%포인트 감소한 10.1%로 나타났다. 체감실업률을 보여주는 전국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26.6%로 전년 동기 대비 1.9%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비경제활동인구로 상당수 전환된데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일을 희망하지만 취업 가능성이 없거나 구직을 하지 않은 사람인 잠재경제활동인구 등을 고려하면 체감실업률은 심각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4월 통계청이 발표한 전국의 청년 고용률에서도 전년 동기 대비 20대 2.6%, 30대 0.9% 감소했다. 서울의 청년고용률 경우 20~24세 2.8%, 25~29세 2.4% 감소해 사회 초년생인 20대 층을 중심으로 크게 감소했다.

 

여성, 청년, 임시일용직과 산업(서비스), 고용형태(비정규, 시간제, 프리랜서 등) 등에 따른 불안정 노동자가 코로나19 시기 일자리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대기업은 공채를 줄이고 수시채용으로 전환하는 추세이고, 중소기업 등에서는 직무경험자를 우선 선발하는 등 직무중심의 채용문화 확산에 따라 사회초년생의 구직기회가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한국경제연구원의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 조사결과 매출액 500대 기업 74.2%가 하반기 신규채용이 없거나 계획 미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수시채용이 26.1%, 경력직 채용이 20.2%로 확대되는 등 하반기 채용시장에서 사회초년생들의 구직기회 감소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고용률 악화로 청년들이 단기일자리, 비정규직 등의 불안정한 일자리로 내몰리면서 취업과 실업을 반복함에 따라 청년들에게 코로나19 기간 중 생활이 유지되는 긴급 일자리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고, 이들의 구직경쟁력 향상을 위한 지원 필요하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이에 시는 청년이 선호하는 근무여건을 갖춘 서울형 강소기업에서 인턴제를 운영을 추진한다.

 

청년이 선호하는 근무여건을 갖춘 서울형강소기업에서의 인턴제 운영을 통해 중소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기업 경영부담을 완화한다는 게 시의 목표이다.

시는 인턴십 경험자의 구직 경쟁력 향상을 위해 '포트폴리오 만들기' 지원, 인턴십 청년 신규채용 시 기업인센티브 추가 연계 제공으로 실질적인 민간일자리 창출도 도모할 방침이다.

 

'서울형 강소기업 청년인턴제' 모집인원은 청년 구직자 400명이다. 이들은 서울형 강소기업 400개사에 1사 1인이 배치돼 올해 12월까지 3개월동안 인턴십에 참여한다.

지원대상은 만 18세 이상 34세 서울거주 청년 구직자이다. 근로조건은 주 40시간 내 매월 최대 250만원을 지급한다.

 

청년들은 인턴십을 통해 조직문화, 근무여건 우수 중소기업을 체험하고, 현장 직무 경험을 축적할 수 있다. 특히 업종별·직무별 과제수행 그룹을 10개 내외로 운영해 매월 1개 과제를 진행해 현직자 및 전문가가 그룹별 제출과제 결과물에 대한 코칭과 상담이 진행된다.

 

시는 이중·부정수급 및 근무상황을 점검한다. 가족관계 증명서 등을 통해 기업 대표나 임원과의 직계존속 또는 친인척 관계 여부 등을 확인해 기업 대표·임원 이해관계자 여부 및 지원배제 요건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고용시장이 악화되면서 취업 취약계층의 생계유지를 위한 공공일자리 창출 필요성이 많이 대두됐다"며 "서울형 강소기업, 자치구 청년 희망일자리 사업 등을 통해 청년들의 실무역량을 향상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긴급일자리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출처=뉴시스

 

 

[입력 : 2020-09-27]   온라인뉴스팀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