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사회

“우리 교회는 차별금지법에 반대합니다” 스티커 나누는 청년들

“청년들의 작은 순종이 차별금지법 제정 막고 한국교회 지키는데 이바지했으면”

글  김성훈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차별금지법 OUT! 평등법 OUT!’ 스티커. "우리교회는 가정, 사회, 교회, 국가를 파괴하는 법안을 반대합니다." 사진=차별금지법 반대 청년연대(차반청)

한국교회는 이단 신천지 문제를 막기 위해 교회마다 ‘신천지 OUT’이라는 스티커를 붙였다. 신천지가 그렇듯 차별금지법, 평등법 등 양의 탈을 쓴 이리와 같은 법안이 발의 또는 발의 예정 돼 신앙의 자유를 위협하고 있다. 


이에 대응해 ‘차별금지법 OUT, 평등법 OUT’의 메시지를 담은 스티커를 교회마다 배포해 법안의 위험성을 알리고 교회가 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활동하는 청년 그룹이 있다. 차별금지법 반대 청년연대(공동대표 김성훈·김광수·이하 차반청) 소속 청년들이다.

 

차반청은 8월 말부터 온누리교회, 사랑의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 영락교회, 지구촌교회, 새에덴교회, 수원중앙교회 등 수도권 지역 주요 교회들을 찾아다니며 담임목사님께 드리는 손편지와 스티커를 전달했다.


교회 교회.jpg
▲ 차별금지법 반대 청년연대는 8월 말부터 수도권 지역 주요 교회들을 찾아다니며 담임목사님께 드리는 손편지와 스티커를 전달했다. 사진=차반청

차반청 강소영 사무국장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 목사님들을 직접 찾아뵙지 못 하고 손편지와 스티커만 전달했는데 연락을 통해 격려해주시는 목사님, 성도님들의 응원에 힘이 났다"며 “청년들의 작은 순종이 차별금지법 제정을 막고 한국교회를 지키는데 이바지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차반청은 스티커를 필요로 하는 교회와 단체, 개인들에게 무료로 나눌 예정이다. 스티커 신청은 차반청 사무국(010-5359-3108)으로 문의하면 된다.

 

 


[입력 : 2020-09-10]   김성훈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