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사회

미국 하버드·프린스턴대 "새 학기 온라인으로만 수업"

미국 이민세관단속국 "온라인으로만 수업하는 외국인 학생들 비자 취소" 발표

글  백승구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미국 명문대 하버드와 프린스턴 등이 오는 가을부터 시작되는 새학기에 온라인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교내에 머무르는 학생 수도 제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하버드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미국의 유명대학들이 다음 학기에는 온라인 수업만 진행할 예정이다. 가을부터 시작되는 새학기에 비대면 수업을 실시하는 것뿐만 아니라 교내에 머무르는 학생 수도 제한할 방침이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하버드대는 7월 6일(현지시각) 2020~21학년도 수업을 모두 온라인으로 진행하며, 캠퍼스 내 기숙사 등에서 숙식을 할 수있는 학부생의 숫자를 전체의 40%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40%의 대부분은 하버드에서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는 신입생들이다.
 
프린스턴대 역시 이날 2020~21학년도의 수업 대부분을 온라인으로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또 캠퍼스에 복귀할 수 있는 대상을 학년별로 나눴다. 즉 올 가을에는 신입생과 2학년생, 그리고 내년 봄에는 3학년과 4학년생이 등교할 수 있도록 정한 것. 또 각 학생들은 1학기만 등교할 수 있다. 
 
러트거스대도 실험실 수업 등 일부를 제외하고 대다수의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캠퍼스 내 거주는 극도로 제한될 것(extremely limited)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국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온라인으로만 수업하는 외국인 학생들의 비자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F-1(학생비자)과 M-1(직업교육 비자)비자 학생들은 미국을 떠나거나 다른 조치, 즉 합법적 체류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대면 수업을 하는 학교로 옮겨야 할 상황이다.
 
 

 

[입력 : 2020-07-07]   백승구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