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이슈
  2. 사회

최고 방역대책은 거리두기·개인위생...“집단면역, 사실상 불가능”

방대본 “50~60% 유행 일어나게끔 가만 두지 않아...집단 면역은 이론일뿐 현실에서는 이루어질 가능성이 없는 것”

글  김명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본보기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하는 '집단 면역'에 대해 현실에선 이뤄질 가능성이 없을 것이라는 방역당국의 판단이 나왔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을 찾은 어린이들이 올바른 손 씻기 방법을 배우고 있다. 사진=롯데월드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하는 '집단 면역'에 대해 현실에선 이뤄질 가능성이 없을 것이라는 방역당국의 판단이 나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5월 2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향후 항체 검사 계획과 관련해 언급하면서 "스웨덴이나 외국의 많은 지역 면역을 확보함으로써 코로나19를 막는다는 얘기들을 여러 보도를 통해서 접하고 있는데 사실은 집단 면역이라는 것은 이론일뿐 현실에서는 이루어질 가능성이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이론적으로야 지역사회에서 50 내지 60% 항체가 형성되면 코로나19가 유행하지 않는다고 학자, 전문가분들로서 얘기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실제 지역사회에 우리 사람들의 행동은 50% 내지 60% 유행이 일어나게끔 절대 가만히 있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항체 검사 결과가 나온다고 하더라도 방역당국으로서는 (항체 보유율이) 그렇게 높은 비율로 나오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스페인이나 최근에도 5% 정도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미국에서 항체율이 높아서 20%였던 것으로 기억하고 잘해야 10%대로 나타난 것으로 봐서 그렇게 높게 나타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결국은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되기 전까지는 거리 두기의 완약, 거리 두기의 강도, 기침 예절 등을 비롯한 각자 개인위생의 철저한 준수가 어떤 상황에서든 가장 강력한 방역 대책"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권 부본부장은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통해서 500건 넘게 일단 혈액샘플은 입수가 돼 있고 특별위험지역을 중심으로 건강 검진을 받는 잔여검체를 중심으로 1000건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입력 : 2020-05-21]   김명규 기자 more articl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sns 공유
    • 메일보내기
Copyright ⓒ 서울스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Future Society & Special Section

  • 미래희망전략
  • 핫뉴스브리핑
  • 생명이 미래다
  • 정책정보뉴스
  • 지역이 희망이다
  • 미래환경전략
  • 클릭 한 컷
  • 경제산업전략
  • 한반도정세
뉴시스
TOP